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1:1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엘레나 강 후오비 실장 "엄격한 규제 있어야 건강한 암호화폐 투자"

일본 '디지털 자산 콘퍼런스'서 강단 서
'시대 흐름에 따른 블록체인 업계 발전' 다뤄

김채린 기자 (zmf007@ebn.co.kr)

등록 : 2019-09-06 15:12

▲ 엘레나 강 후오비 코리아 실장이 지난달 29일 일본에서 개최된 '디지털 자산 콘퍼런스(Digital Asset Conference)'에 참석했다. ⓒ후오비 코리아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일본에서 개최된 '디지털 자산 콘퍼런스(Digital Asset Conference)'에 참석해 암호화폐 산업에 대한 각국 규제 상황을 논했다고 6일 밝혔다.

엘레나 강 실장은 지난달 29일 일본 도쿄도 지요다구 '나가타초 그리드(Nagatacho GRID)'에서 열린 디지털 자산 콘퍼런스: 블록체인 산업이 향하는 곳(:Where the blockchain industry is headed)에 참석했다.

블록체인 PR&마케팅 컨설팅 업체 '제브라(Zebra)'와 디지털 자산 트레이딩 플랫폼 'MXC' 주최로 진행된 이번 콘퍼런스는 아시아의 블록체인 생태계를 알아보고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자산을 발전 시켜 나가기 위해 마련됐다.

콘퍼런스에서 강 실장은 '시대 흐름에 따른 블록체인 업계 발전'을 주제로 강단에 섰다. 이어 패널 토론에서도 각국의 암호화폐 규제 상황 및 전망에 대해 논했다. 강 실장은 "일본은 금융청(FSA)으로부터 라이선스를 받아야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이 가능하는 등 암호화폐 산업 관련 가이드라인이 정해져 있다"면서 "이런 규정이 있다는 것 자체가 기관 입장에서도 진입이 용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가이드라인이 없는 한국도 고객 자산을 보유하는 만큼 거래소에 더 엄격한 기준이 적용돼야 한다"며 "가이드라인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거래소들을 관리할 수 있는 규제가 만들어져야 투자자들에 안전하고 건강한 투자환경이 제공될 것"이라고 암호화폐 업계 규제 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후오비 재팬은 일본 금융청의 허가를 받은 17개의 정부 공인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로 후오비 태국이 증권거래위원회로부터 공식 라이선스를 받아 운영중이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MXC, Axonomy Capital, BHD Community, GGBTC 등 블록체인 분야의 전문 기업들이 참석해 투자, 채굴, 가치 평가, 거래 방법 등 디지털 자산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