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단독]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사상 첫 ㎡당 1000만원 돌파

시장 안정됐다던 정부 진단과 달리 전년 동월비 30% 폭등
공인중개사들 "탁상핵정 탓에 실상에 맞지 않는 정책 나와"

김재환 기자 (jeje@ebn.co.kr)

등록 : 2019-09-09 15:06

9.13대책 후 1년이 지난 현재 부동산 시장이 안정됐다는 정부 발표와 달리 실제 거래된 아파트의 매매가격은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서울 기준 ㎡당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격이 1000만원을 돌파했다.

공인중개사 일선에서는 정부가 최근 심각한 수준의 집값 상승세를 감지하지 못하고 있다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 서울시 용산구 남산에서 바라본 주택가 전경ⓒEBN 김재환 기자

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당 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는 1066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월 대비 7.6% 오르고 전년 동월 대비 29% 폭등한 수준으로 2006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다.

실거래가 지표는 현행법상 최장 60일의 거래 신고기간 이후 집계돼 시차가 있다. 주·월간으로 발표하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와 달리 표본이 아닌 실제 거래가격으로 산출한 통계다.

추이를 보면 지난해 2월부터 6월까지 700만원대 중반으로 저점을 형성하다가 7~9월 800만원대 중반으로 뛰었다. 9.13 대책 이후에 올해 1월까지 810만원으로 떨어진 후에는 줄곧 오른 상황이다.

공인중개사들은 올해 초부터 서울 아파트값이 저점에 도달했다는 판단 아래 수요자들이 공격적인 매수에 나선 결과라고 설명했다.

권역별 ㎡당 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는 동남권(1606만원)이 가장 높았다. 도심권(1123만원)과 서북권(902만원), 서남권(878만원), 동북권(744만원)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동남권 23.1% △서남권 21.2% △서북권 19.4% △동북권 18.6% △도심권 17.2%으로 나타나 이른바 강남4구(강남·서포·송파·강동)의 영향이 컸다.

하지만 같은 기간 국가공인 통계기관인 한국감정원이 보도자료 형태로 공표하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의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2.1%에 불과하다.

심지어 동남권은 오히려 0.3% 시세가 떨어졌다고 나온다. 실제 거래된 가격으로 산출하는 통계와 거래 여부와 관계없이 표본으로 계산한 수치의 격차가 극심한 셈이다.

▲ 2018년 5월~2019년 5월 ㎡당 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 추이ⓒ감정원

문제는 정부가 부정확한 주택가격동향조사로 정책을 수립한다는 데 있다. 지난달 12일 국토교통부는 분양가상한제 적용 기준 완화 방침 발표 당시에도 "서울 아파트 가격이 작년 11월 2주차부터 32주간(지난 6월까지) 하락했다"고 진단한 바 있다.

시장 일선에 있는 공인중개사들은 정부가 현실을 왜곡한 통계로 잘못된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공인중개사협회 서울 서초구 지부 위원장 이덕원 양지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정부가 현장에 와서 실제로 어떻게 돌아가는지 봐야 하는데 (그렇지 않기 때문에) 실상과 다른 정책이 나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 대표는 "정부가 정말 집값을 잡고 싶으면 보유세 높이면서 거래세를 낮춘다던지 사업자 대출 또는 임대사업자 혜택을 통한 매수를 막고 1주택 이상 보유자에 대한 대출 금리를 더 높게 적용하는 등 더욱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익명을 요구한 강남구 B 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공인 통계(주택가격동향조사)는 시세일 뿐 믿을 만한 정보가 아니다"라며 "실제 현장에서 거래가 이뤄지는 아파트들은 계속해서 높은 가격에 거래됐고 주변 단지가 이에 맞춰서 호가를 올리면서 집값이 가파르게 오르는 중인데 정부가 현실을 너무 모르고 태평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