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6: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일 '파묻힌' 서예지의 2019년…"작품 사이 휴식기 5일에 불과했다"

박준호 기자 (pjh1212@ebn.co.kr)

등록 : 2019-09-10 14:23

▲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서예지가 유독 바빴던 올해의 활동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10일 SBS 파워FM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서예지와 박해수가 영화 '양자물리학' 홍보 차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예지는 "올해 많이 힘들었다"라며 "한 작품이 끝나고 5일 정도만 쉬고 다음 작품을 한 적도 있다"라고 소회했다. 서예지는 "스트레스를 어떻게 풀지 몰라 연기로 풀자는 생각이 있다"라고 말했다.

박해수는 상대배우 서예지를 두고 "현대적인 외모라서 도도한 성격일 줄 알았다"라며 "실제로 만나보니 털털하고 멋진 사람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에 서예지 또한 박해수에 대해 "드라마 속 캐릭터 뿐만 아니라 실제로도 멋진 분"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박해수와 서예지가 나란 출연한 영화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 관련 비리를 캐내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작품이다.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