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6: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박술녀, 직업병 고백은 왜? 유명 연예인들도 입었는데…

이준희 기자 (ljh1212@ebn.co.kr)

등록 : 2019-09-11 22:45

▲ ⓒSBS 방송화면 캡처

박술녀가 직업병을 고백했다.

앞서 한 프로그램에서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출연했다.

이날 박술녀는 무릎에 소리가 나지 않느냐는 질문에 "62년을 살았는데 얼마나 아픈 곳이 많겠냐"며 "무릎에서 안 좋다는 신호가 관절염의 시작이 아닐까 싶다. 소리가 굉장히 많이 난다. 우리는 이게 직업병"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날이 찌뿌둥하면 무릎이랑 어깨가 뻐근하며 삭신이 아프다. 세포 하나하나가 아픈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박술녀는 박술녀 한복의 원장으로 2013년 9월 세계여행관광협회 WTTC 아시아 총회 개최 기념 패션쇼를 연 바 있다.

2014년 대한민국한류대상 한복부문에 이어 2016년 대한민국 창조경영대상 한복명인부문에서 수상했다.

그는 자신의 SNS에 UFC선수 김동현과 예비 신부의 한복 사진을 게재하며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한 바 있다.

한채아 차세찌 커플도 박술녀의 한복을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