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6: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이나, 저작권 등록 곡만 무려 420곡? 다작의 비결은 OO

이준희 기자 (ljh1212@ebn.co.kr)

등록 : 2019-09-12 00:00

▲ ⓒMBN 방송화면 캡처

작사가 김이나의 저작권 등록 곡이 무려 420곡이었다.

앞서 방송된 한 프로그램에서는 새 앨범 제작을 위해 작사가 김이나에게 조언을 구하는 제아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제아는 김이나에게 "내가 저작권 등록된 걸 보니까 32곡이었다. 반 이상은 언니랑 한 거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이나는 "우린 진짜 같이 작업 많이 했다"고 동의했다.

이어 김이나는 "난 네가 나중에는 나랑 같이 저작권으로 먹고살지 않을까 싶다. 재능이 다분하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제아는 "나의 올해 목표는 저작권 50곡을 채우는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김이나의 저작권 등록 곡 수를 검색한 제아는 놀라움을 자아냈다.

저작권 등록된 곡이 무려 420곡이었기 때문. 저작권법 개정으로 사후 70년까지 그 권리가 인정되기에 제아는 "부러워 죽는 줄 알았다"고 심정을 전했다.

김이나는 결혼 후 활발한 활동의 비결에 대해 "난 안정된 환경에서 창작이 나온다. 결혼하고 처음으로 안정을 느꼈다. 그전에는 불안정하다고 못 느꼈는데 일하는 나로서는 에너지가 더 솟는 것 같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