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0일 16: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송해, 아들 사망 이후 교통사고 DJ 그만 둔 이유보니

이준희 기자 (ljh1212@ebn.co.kr)

등록 : 2019-09-12 00:22

▲ ⓒKBS 방송화면 캡처

송해가 아들 사망 후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맡게 된 계기를 전했다.

앞서 한 프로그램에서는 93년 최고령 MC로서 활약하는 비결은 물론 24시간이 부족한 송해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특히 송해는 유쾌한 모습 뒤에 감춰진 30여 년 전 아들을 잃은 사연과 작년 사별한 아내를 그리는 쓸쓸한 심경에 눈물을 자아내기도 했다.

우선 송해는 과거 큰 병을 앓은 후에 지하철을 타고 출퇴근 한다고 전했다.

제작진이 "사람들이 알아보는데 불편하지 않냐"고 묻자 송해는 "일부러 알리려고 한다"고 답했다.

또한 송해는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맡은 당시의 상황을 이야기했다.

송해는 "하나밖에 없던 아들을 잃어버렸다. 교통방송을 할땐데 교통사고로 아들을 잃어버리고 나니까 내가 누구한테 안전운전을 하자는게 가식된 떠들음이 아니냐고 느껴졌다"고 당시의 심경을 밝혔다.

이어 "그래서 방송에서 내려갈 생각을 했는데 마침 '우리 나들이 프로그램 하나 합시다'는 제안이 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송해는 2014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교통사고를 당해 사경을 헤매는 아들을 바라보며 아무것도 해줄 수 없었을 때를 떠올렸다.

그는 "아들이 대학교 2학년 때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아들이 살려달라고 하는데 그냥 서서 보는 마음이…"라고 눈물을 보였다.

이어 그는 "자식이 먼저 떠나면 가슴에 묻는다고 하는데 지금도 가슴을 파면 아들이 나올 것 같다"며 그리워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