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3일 18:3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계속되는 비판 속에도 청와대는 침묵…白頭 보인 야당 대표, 황교안 삭발

박준호 기자 (pjh1212@ebn.co.kr)

등록 : 2019-09-16 17:21

▲ ⓒ(사진=Nocut V CBS 방송화면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백두를 보였다. 야권이 직접적으로 행동에 나서며 비판을 가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여전히 침묵 중이다.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청와대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번 삭발은 야권은 물론 국민들 사이 반대 여론이 높았음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이 강행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말이 아닌 행동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압박을 가하겠다는 심산으로 보인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에 이어 정부를 향한 비판 여론이 계속 형성되고 있음에도 청와대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 현재 조국 장관 일가 관련 여러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기에 섣불리 입을 열지 않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황 대표 삭발 이전에는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머리카락을 짧게 자른 바 있다. 이 역시 장관 임명 관련 청와대 결정에 대한 반발의 뜻이다. 황 대표는 이날 삭발 이후 자정까지 정부 관련 비판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황교안 대표를 시작으로 야권 인사들이 대거 삭발식에 참여할지도 대중의 관심사로 떠오르는 상황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