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16:5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중국, 연내 5G 상용화 목표…기지국 구축 속도

18곳 5G 시범도시 운영…5G 기지국 전세계 3분의 1 수준
중국 이통3사, 9월 말 5G 서비스 상용화 계획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9-22 06:00

중국이 연내 5G 상용화를 목표로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낸다.

22일 정보통신기획평가원에 따르면 중국은 정부 주도로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며 5G 상용화 추진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베이징·상하이·우한 등을 포함한 18곳의 5G 시범도시를 운영하고 있고 다음달 허페이·창샤·우루무치·쿤밍 등 도시를 추가해 40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범도시를 중심으로 올해 5G 기지국은 약 10만개가 설립될 예정인데 이는 올해 세워질 세계 기지국 수의 3분 1에서 4분의 1에 달하는 규모이다.

공업정보화부는 지난 6월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3대 통신사에 5G 영업허가증을 발급하며 당초 내년 상용화 예정이던 일정을 앞당겨 연내 시행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통신 3사는 5G 통신망을 구축해 빠르면 이달 말 5G 서비스를 상용화할 방침이다.

지난 1일 상용화할 계획이었지만 자금 소요·네트워크 커버리지 범위·기술 난이도 등의 문제로 20일 이후로 연기됐다.

차이나모바일은 240억 위안(약 4조1033억원)을 투입해 올해 중국 내 5만 개 이상의 5G 기지국을 구축, 50개 이상의 도시에 5G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차이나유니콤은 베이징·상하이·광저우·선전 등 7개 도시에서 5G를 개통하고 33개 도시의 '핫스팟'에서만 5G 서비스를 제공하며 올해 4만 개의 5G 기지국을 건설한다.

차이나텔레콤의 경우 17개 5G 시범 구에서 개시한 이후 이를 40여 개 도시로 확대, 연말 이전까지 4만개의 5G 기지국을 구축할 계획이다.

5G 기지국 건설을 위한 주요 통신사 간 협력도 추진한다.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은 구획을 나눠 맡은 지역 내의 투자·유지보수·네트워크 운영원가 등을 분담할 방침이다.

5G 주파수는 공유하지만 각 사의 소유권과 비즈니스 운영은 독립적으로 유지해 통신사 간 기지국의 중복 구축을 줄이면서 같은 시간에 효율적으로 5G 커버리지를 확보하려는 전략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두 회사는 각각 2000억 위안(약 33조5000억원)의 비용 절감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은 "중국은 지난 6월 주요 통신사에 5G 영업허가를 공식적으로 승인하면서 상용화 일정을 연내로 앞당기는 분위기"라며 "우리나라도 지속적인 민·관의 역량 결집을 통해 투자를 강화하며 시장 지배력을 이어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