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16: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윤석헌, 은행장들에 DLS 쓴소리…우리·하나은행장은 불참

"고객 입장서 생각해달라…두 은행장 필요하면 만날 것"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9-09-23 23:32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3일 해외 주요국 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 손실 사태와 관련 시중은행장들에게 고객 입장에서 생각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3일 해외 주요국 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 손실 사태와 관련 시중은행장들에게 고객 입장에서 생각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이날 DLS·DLF 사태 중심에 선 손태승 우리은행장과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이 간담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윤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연합회 주최로 개최된 금감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에서 DLS·DLF 사태 재발 방지 차원에서 "성과 보상체계와 내부통제 시스템을 개선해 다시는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은행권의 과제는 기업이 어려울 때 동반자가 되고, 국민의 건전한 자산형성을 도와 신뢰를 얻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간담회 전 DLS 사태와 관련해 은행장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이 무엇인지 묻자 "고객 입장에서 생각해주면 좋겠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윤 원장은 간담회 전후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사태에 대해 다각도로 살펴볼 뜻을 피력했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DLF 불완전 판매 여부와 관련된 검사에 대해 윤 원장은 "현재 종합적으로 검사가 진행되니까 결과를 놓고 봐야 한다"며 "상품의 매트리스(구조)와 판매 방식 등 카테고리를 나눠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해외 사례도 보고 금융위원회하고도 협의해 결과를 만들겠다. 국정감사 일정 등을 고려해 10월 초쯤 DLS 검사 중간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간담회 종료 후에는 기자들에게 "전체적으로 감독원과 금융회사 모두 신뢰를 쌓아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얘기를 나눴다"며 "DLS·DLF 사태에 관해서는 원론적인 얘기만 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이 행사는 DLF 사태와 관련해 윤 원장이 시장에 대한 은행의 신뢰 회복을 당부하는 자리였다. 손 행장과 지 행장은 모두 다른 일정 때문에 간담회에 불참했다.

윤 원장은 "추후 우리·하나은행장과 대화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만나는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윤 원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 개발을 위한 자금공급에 노력해야 한다"며 "우리 경제의 불안 요인인 가계 부채가 관리목표 범위 안에서 관리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