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13: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한전선, 美 진출 이후 최대 수주액 기록

8월 말 기준 누적 1700억원 수주, 영업력 확대 및 제품 다각화 주효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09-26 08:58

▲ 대한전선 미국 초고압케이블 시공 현장.ⓒ대한전선
대한전선이 미국 케이블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대한전선은 최근 미국 동부 버지니아 지역 전력회사로부터 230kV 초고압 전력망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410억원 규모로 버니지아 지역 지중 전력망을 확충하는 내용이다. 대한전선이 지난 2017년 미국 동부 지사 설립 이후 수주한 프로젝트 중 최대 규모다.

대한전선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미국에서 8월 말 누계 기준 총 1700억원의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배에 달하는 성과다. 2000년 미국 진출 이래 최대 실적이다.

대한전선은 이러한 성장의 배경으로 영업력 확대 및 제품 다각화를 꼽았다.

대한전선은 동부 지사를 신설하면서 서부 지역에 집중하던 영업력을 미국 전 지역으로 확대해 현지 밀착 영업이 가능토록 했다. 지난해부터는 기존 초고압 지중선 중심에서 초고압 가공선 및 중저압 제품까지 품목을 확대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이후에도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가 예상돼 미국 내 시장 장악력은 더욱 확고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