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5: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올해 미분양 줄었는데 아파트값은 오히려 하락

미분양 줄어든 54곳 중 75%는 아파트값 하락
미분양 늘었는데 집값 오른 곳은 서울, 대구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9-09-27 15:52

지난 말 대비 7월 기준 지역별로 미분양 주택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까지 아파트 매매가격이 떨어진 지역이 75%를 차지했다.

일반적으로 미분양 주택이 감소하면 집값 하락세가 멈추면서 아파트 시장이 개선되는 모양새를 보이지만 서울과 대전, 대구, 광주를 제외하고 그 외 지역은 호재로 작용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27일 KB국민은행 부동산플랫폼인 KB부동산 리브온(Liiv ON)에따르면 미분양 주택이 감소한 10곳 중 7곳은 집값이 떨어졌다.

지난해 말 대비 미분양 주택은 129개 지자체 중 54곳에서 감소했다. 하지만 미분양 주택이 줄어든 지역 중 75%인 41곳의 올해 아파트값은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미분양 주택이 일부 해소됐지만 아파트 매매시장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주지 못하는 상황이다.

17개 시도 기준으로 미분양 주택이 줄어든 지역 중 대전(2.6%)과 광주(0.2%) 두 곳만 오르고 경북(-3.9%), 충북(-3.0%), 전북(-3.0%), 충남(-2.7%), 제주(-1.0%) 지역은 하락했다.

경북, 충북, 충남 지역은 미분양 주택이 1000가구 이상 줄었는데 누적된 물량으로 아파트값 하락폭이 컸다. 7월 기준 경북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말 대비 1478호 줄면서 7517호 남아있다. 충남은 6201호, 충북은 3236호 각각 미분양 주택이 누적돼 있다.

시군구로 살펴보면 경기도는 미분양 감소 지역 12곳 중 9곳에서 아파트값이 떨어졌다. 안성(-3.3%), 동두천(-0.9%), 용인(-0.8%) 지역은 미분양 주택이 50가구 이상 줄었지만 아파트값은 하락했다. 경기도 안성과 용인은 주변지역인 평택과 화성 등 2기신도시에서 새 아파트 입주가 이어져 물량 압박을 받고 있다.

특히 미분양 주택이 줄어든 지역 중 아파트 매매가격이 오른 곳은 54곳 중 13곳이다. 아파트값이 오른 곳은 지하철 개통을 앞두거나 교육환경이 우수한 지역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GTX-B 노선이 지나가는 구리(1.9%), 부천(1.8%), 남양주(0.8%) 3곳에서 미분양 주택들이 팔리고 아파트 가격도 현재까지 상승했다.

또한 대구 수성구는 우수한 학군으로 선호도가 높아 신규 아파트 수요가 꾸준히 이어져 0.5% 올랐다. 전남은 광양(1.0%), 순천(0.1%) 두 곳, 인천은 계양구(1.5%), 남동구(0.1%) 두 곳, 대전은 유성구(4.7%), 중구(2.7%), 대덕구(0.2%) 등 4곳, 광주는 광산구(0.2%)에서 아파트 가격이 각각 상승했다.

미분양 주택이 늘어난 지역 중 39곳 중 30곳의 아파트값은 하락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7월 전국 미분양 주택은 6만2529호로 지난 해 말 대비 6.2%(3691호) 증가했다.

올해 9월 16일까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1% 떨어졌다. 지방 경기가 힘든 상황에서 미분양도 늘어나 아파트값 하락을 면치 못했다. 서울(0.6%)과 대전(2.5%), 대구(0.4%), 광주(0.2%) 지역을 제외하고 13개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서울은 미분양 주택이 지난해 없다가 137호 늘어난 강동구의 아파트값이 0.35% 떨어졌다. 경기도에서 미분양 주택이 가장 많은 평택은 아파트 매매가격이 4.8% 하락했다. 지난해 말 대비 1356호 늘어나 2213호가 쌓여있다.

KB부동산 리브온 관계자는 "아파트값은 떨어지는데 미분양이 감소한 것은 집값이 오를 때로 오르면서 미분양 주택의 가성비가 개선됐다"며 "새아파트 선호현상으로 분양으로 사람들이 몰리자 청약가점이 낮거나 유주택자들이 미분양 주택 시장으로 눈을 돌리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다주택자에 대한 청약과 대출, 세금 등의 규제가 전방위적으로 이어지지만 풍부한 유동자금과 저금리 영향으로 호재가 있는 곳은 기존 집값도 오르면서 미분양도 감소했다"며 "반면 아파트 입주물량이 집중되거나 지역 산업이 침체된 지방 중심으로 기존 아파트값은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