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16: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르노삼성·한국지엠 노사 충돌 '재점화'

희망퇴직 30여명 그쳐···추가 구조조정 가능성 ↑
한국지엠 노조, 이날 오후 4시 쟁대위 개최···전운 고조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09-30 12:23

▲ 르노삼성 부산공장 전경 ⓒ르노삼성

르노삼성과 한국지엠 노사가 다시 충돌할 조짐이다. 르노삼성이 진행하던 희망퇴직의 규모가 당초 예상보다 미미하자 추가 구조조정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으며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한국지엠 노조는 추가 강경투쟁 방침을 밝힐 예정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27일까지 진행한 르노삼성 희망퇴직 신청자는 30명가량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 사측은 UPH(시간당 생산량) 25% 감소에 따라 전체 근로자 1800명 가운데 400여명을 유휴인력으로 보고 희망퇴직을 통해 최대한 감원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희망퇴직 신청자가 30명 선에 그치면서 향후 감원을 둘러싼 노사간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회사는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다'는 입장이지만, 향후 순환휴직과 전환배치, 계약직 기간 연장 중단과 임금피크제 등을 통해 대규모 인력 감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르노삼성 노조는 6년 연속 재무 흑자와 과거 인력 비교 등을 근거로 대규모 감원을 강력 반대하는 상황이다. 특히 노동강도 악화로 이어지는 전환배치는 노조가 극렬 반발하는 사측 조치다.

노조는 단협상 사문화되다시피한 조항까지 꺼내들며 일방적인 감원에 반발하고 있다. 단협 제35조 고용안정위원회 절차 위반 등을 거론하며 최근 사측에 고용안정위원회 회의 개최를 요구했고 지난 20일 사상 처음으로 1차 회의가 열렸다.

노조에 따르면 UPH 조정, 전환배치, 희망퇴직 등 고용과 관련한 사항은 단협상 고용안전위원회에서 논의할 수 있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가 인력 감축을 일방적으로 처리하니 그간 한번도 적용한 적 없는 단협상 내용을 꺼내들고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지난 11일 부산지방법원 서부지원에 단체협약 위반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한 데 이어 18일에는 단협 위반으로 회사를 고소하기도 했다.

인력 조정과 관련해 회사는 최대한 노조와의 협의를 통해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400명이라는 숫자를 정해놓고 희망퇴직을 실시한 게 아니다"라며 "인력 조정 문제는 노사 간 협의로 진행하겠다는 게 회사 입장"이라고 말했다.

내달 7일부터 UPH를 25%를 줄이는 르노삼성은 이날 하루 부산공장 셧다운(일시 비가동)에 돌입했다. 징검다리 휴일 대상인 내달 4일에도 감산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한편 극한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한국지엠 노사도 재충돌할 조짐이다. 한국지엠 노조는 이날 오후 4시 쟁대위 회의를 열고 향후 투쟁 수위를 결정한다.

최근 노사 간 진전된 스킨십이 없었던 만큼 보다 강력한 투쟁 방침을 세울 것으로 관측된다. 노조는 이달 초부터 전면파업과 부분파업 등을 병행하며 사측을 압박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이 팀장급 이상 직원과 조합원 간 임금 차별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임금 인상 및 성과급 지급을 촉구하고 있다. 반면 회사는 5년 연속 적자임을 강조하며 임금 인상 절대 불가로 맞서고 있다.

▲ 한국지엠 부평2공장 전경 ⓒEBN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