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16:4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하나은행, 제9회 라운드테이블 개최

오픈뱅킹 관련 법률문제, 개선방안, 생존전략 등 논의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9-10-13 08:00

▲ ⓒ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지난 11일 한국금융연구원에서 '오픈뱅킹 시대, 한국 은행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제9회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와 한국금융연구센터가 공동으로 개최한 이날 행사는 40여명의 전문가 및 금융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오픈뱅킹이 은행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했다.

정순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오픈뱅킹의 법률문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오픈뱅킹 구현과 관련된 법률적 이슈들을 분석했다.

정 교수는 오픈뱅킹이 금융소비자에게는 제3자업자(정보수취기관)와의 정보공유로 거래개선 및 상품에 대한 접근·비교가 가능해지는 장점을, 금융업자에게는 금융소비자 친화적인 서비스 제공과 신규시장 진출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평가했다.

이와 같은 서비스 개선의 구현을 위해서는 전반적인 비용분담 구조에 대한 논의와 함께 ▲은행 등 고객정보 보유기관의 제3자업자에 대한 API공개 및 정보제공의무의 규정 ▲고객의 정보이동권의 규정 ▲제3자업자의 고객정보 접근 및 이용의 규정 ▲은행업 등 금융업과의 관계에 대한 법률상 규정이 명확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픈뱅킹, 실행상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양성호 웰스가이드 개발부문 대표는 오픈뱅킹 플랫폼 개발현장에서 느낀 문제점과 향후 개선방향을 제시했다.

양 대표는 오픈뱅킹이 금융정보의 공유를 의무화한다는 측면에서 새로운 판매나 자문플랫폼을 활성화시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나 스크래핑 등 기존 데이터 연결방법을 제한할 경우 일부 서비스와 신규개발 중단 등 부작용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오픈API에서 제공되는 데이터 부족이 플랫폼 개발자로서는 가장 큰 우려사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양 대표는 "단순조회, 계좌이체 등 비교적 간편한 개인금융 서비스는 오픈API에서 제공되는 정보로 충분할 수 있으나 맞춤형 개인자산 관리처럼 보다 전문적인 서비스 구현을 위해서는 모든 계좌의 상세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픈API에서 제공하는 데이터 범위를 충분히 확대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공동'이라는 속성 때문에 제공 데이터의 범위를 최소화할 소지가 있다"며 "고객인 금융소비자의 이동경로를 따라 개별 API 연결을 통해 채널을 확보하고 개방형 혁신을 주도해 나가는 전략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시홍 금융결제원 신사업개발실장은 오픈뱅킹시대 은행권의 경영환경 변화와 생존전략에 대한 발표에 나섰다.

김 실장은 오픈뱅킹으로 고객접점에 대한 은행, 인터넷은행, 빅테크업계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주거래은행 개념 약화, 고객이탈과 은행 수익성 악화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회 및 이체, 펌뱅킹 수수료 체계의 전반적인 변경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은행도 개방형 플랫폼 사업자로의 변신이 요구되고 있다.

김 실장은 "모바일앱을 고도화하고 앱 이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인 개선과 더불어 오픈뱅킹에 최적화한 전산시스템과 조직·인력 확보가 필요하다"며 "더 나아가서는 자체 API 개방범위의 전략적 결정과 핀테크업체 인수합병, 지분투자 확대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모바일 원클릭으로 은행·증권·카드·보험을 넘나드는 복합 금융서비스 시대가 도래하므로 오픈API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계열사간 연계 또는 은행·증권·보험·카드사들간 제휴 강화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내부적으로는 은행조직을 보다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형 혁신체제와 수평적 분업구조로 재편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