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사무금융노조·연맹, 한-일 금융노동자 간담회 개최

김현정 위원장 "사회책임투자 통해 녹색금융으로 에너지 전환하자"
사카이다 의장 "교류를 정보교환 뿐만 아니라 연대 강화의 기회로"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10-18 17:53

▲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과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은 17일 연맹 회의실에서 한-일 금융노동자 간담회를 개최했다.ⓒ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하 사무금융노조)과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이하 연맹)은 지난 17일 연맹 회의실에서 한-일 금융노동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한-일 양국간 '보험산업의 현황과 디지털화'를 중심으로 양국간 발제와 토론이 진행됐고, 일본의 노동법 개정 등 노동현황에 대한 질의와 답변이 이어졌다.

일본에서는 사카이다 UNI-LCJ(국제사무직노동조합연합 일본협의회) 의장과 더불어 일본생명보험, 메이지야스다생명보험 등 지부 간부들과 상급단체인 생보노련과 손보노련, 우정노조와 신탁은행노동조합연합을 합쳐서 15명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사무금융노조 김현정 위원장과 김일영 생명보험업종본부장 등 5개 생명보험지부장이 참여했고, 사무금융연맹에서는 보험설계사노동조합 등 총 13명이 참가했다.

사무금융노조 및 사무금융연맹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현정 위원장은 "3가지 측면에서 변화의 물결이 한국사회를 뒤흔들고 있다"며 "기술, 인구, 기후의 변화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면 계좌 개설, RPA 업무자동화 등으로 일자리 위험이 증가하고 있고, 2026년에 한국도 초고령사회에 진입한다"며 "먼저 저출산, 고령화를 경험한 일본의 사례에서 대응책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구온난화를 야기한 모든 배경에 자본의 이윤 추구가 있었고, 여기에 금융이 일조한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의 금융산업이 사회책임투자를 통해 녹색금융으로 에너지 전환을 하자"고 피력했다.

일본 UNI-LCJ(일본 사무직노동조합연맹)의 사카이다 의장은 "일본에서 디자털화의 진화는 매우 빨라서 매년 정보를 교환해도 항상 모자라고, 이러한 간담회를 통해 항상 새로운 정보를 얻을 수 있다"며 "이번 한-일 금융노동자들의 교류를 단순히 정보교환 뿐만 아니라 연대 강화의 기회로 삼자"고 강조했다.

한-일 금융노동자 간담회 이후 양국 참가자들은 매년 정례적인 교류를 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