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5: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S칼텍스 주유소, 전기택시 거점 공간 탈바꿈

KST모빌리티·소프트베리 협약…전기택시 거점충전소 협약
충전·정비·세차·기사교대…부족한 전기택시 인프라 보완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10-23 11:00

▲ '전기택시 거점충전소 사업' MOU를 체결한 뒤 참여업체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왼쪽부터) 소프트베리 박용희 대표, GS칼텍스 허철홍 경영혁신부문장, KST모빌리티 이행열 대표, 마카롱앤택시 조용석 대표

GS칼텍스 주유소가 전기택시 원스톱 서비스 기지로 거듭난다.

GS칼텍스는 23일 송파구 스마트위례주유소에서 KST모빌리티 및 소프트베리와 '전기택시 거점충전소 사업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정부와 서울시가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는 가운데 민간 협업으로 전기택시 활성화에 기여하려는 취지다.

전기차 급속충전기가 있는 주유소를 충전·정비·세차·기사교대까지 진행하는 '전기택시 거점충전소'로 활용해 부족한 전기택시 인프라를 보완한다는 구상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전기택시는 충전에 소요되는 시간이 단점이만 교대와 연계하면 오히려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전기택시 기사들이 접근성 좋은 도심 주유소에서 교대와 각종 편의시설 이용을 원스톱으로 할 수 있어 근무환경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시 외곽에 위치한 차고지 대신 도심과 가까운 주유소에서 교대와 충전을 함께 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전기택시 운송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GS칼텍스는 KST모빌리티가 운영하는 마카롱택시에 주유소 공간을 거점충전소로 제공한다. 주유소가 전기택시 충전 및 교대 거점으로 활용되는 것은 국내에서는 첫 사례다.

전기차 모바일 플랫폼업체 소프트베리는 마카롱 전기택시의 충전용 QR인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결제 편의성을 높이고 충전 데이터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GS칼텍스는 올해 안에 중구 초동주유소, 강북구 도봉주유소, 송파구 가든파이브주유소 등 3곳에서 거점충전소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전국 23개 주유소 및 LPG충전소에 27기의 100kw 급속충전기를 운영중이다. 올해 말까지 급속충전기 40기를 설치하고, 향후 전기차 보급속도에 맞춰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LG전자와 함께 전기차 모바일 플랫폼(소프트베리), 충전기 제작(시그넷이브이), 전기차 셰어링(그린카) 등의 업체와 협약을 맺고 관련 생태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며 "전기차 생태계 연합(EV alliance) 확장에도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