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17: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EBN 오늘(12일) 이슈 종합] 31년 만에 새 주인 맞는 아시아나항공 앞길은 '첩첩산중', "적금보다 부동산"…저금리에 리츠 각광 등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9-11-12 20:30

■31년 만에 새 주인 맞는 아시아나항공, 앞길은 '첩첩산중'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새 주인과 함께 헤쳐나가야 할 과제들이 쌓인 가운데 우선적으로 부채 해소에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올 상반기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차입금 규모는 약 2조7000억에 이른다. 차입금을 포함한 총부채는 9조5988억원, 부채비율은 659.5%에 달한다. 수익성 제고도 급선무다. 아시아나항공은 올 상반기 매출액 3조4685억원에 영업손실 1169억원을 기록했다.

■"적금보다 부동산"…저금리에 리츠 각광
NH농협리츠운용은 이달 NH프라임리츠의 청약과 상장 절차를 진행한다. NH프라임리츠는 서울 소재 프라임오피스(서울스퀘어, 강남N타워, 삼성물산 서초 사옥, 삼성SDS타워)를 보유한 펀드와 리츠 등에 투자해 차별점을 뒀다. 1년차 배당률은 5%대로 최초 편입 자산 기준 7년 평균 5% 중반대의 예상수익률이 목표다. 롯데백화점과 롯데아울렛, 롯데마트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롯데리츠는 올해 10월 4084억원 규모로 상장했다. 예상 배당률은 6%대에 달할 전망이다.

■현산, 아시아나항공 품고 재계 20위권 비상하나
HDC현대산업개발이 금호아시아나항공 인수 팔부능선을 넘은 가운데 재계 공룡으로 도약을 꿈꾸고 있다. 자산규모는 올해 5월 기준 10조5970억원에 아시아나항공 총 자산 11조543억원을 흡수하면서 21조6513억원까지 두 배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현재 기업집단 순위 18위인 대림(17조9910억원)과 19위 미래에셋(16조8900억원)보다 높고 17위 LS(22조6440억원)과 16위 부영(22조8480억원)을 목전에 둔 수준이다.

■국내 제약사, AI 활용 신약개발 '걸음마' 수준
해외에선 제약산업과 AI의 접목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지만, 국내 제약산업에서의 AI 활용은 제한적이다. 유한양행, 대웅제약, jw중외제약, SK바이오팜, 일동제약 등 상위 제약사 일부만이 AI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AI가 신약개발 기간과 비용을 절감해 준다지만 수억에서 많게는 수십 억원이 소요돼 제네릭 위주의 제약사가 선뜻 나서기엔 부담스럽다"며 "결국 자금과 R&D 능력이 앞선 일부 상위 제약사만 해당되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은행 베트남 공략 '가속'…레드오션 '무색'
베트남 은행 시장에서 공격적으로 진출해 주도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 신한은행에 이어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이 영업력을 확대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지난 7월 베트남 자산규모 기준 1위 은행이자 4대 국영상업은행의 하나인 BIDV(Bank for Investment and Development of Vietnam)의 지분 15%를 1조249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8일 다낭지점을 열었다. 올해 말까지 비엔화·사이공·빈푹 등 베트남 내 주요 거점에 지점을 추가 개설해 영업기반을 한 층 더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IPTV 분기 매출 1조 돌파…"5G 보다 낫네"
통신 3사의 IPTV 등 미디어사업의 성장이 두드러지고 있다. 특히 IPTV와 케이블TV간 인수합병(M&A)이 추진되면서 가입자 확대에 따른 '규모의 경제' 실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12일 각 사에 따르면 통신 3사의 올해 3분기 IPTV 매출액은 총 1조140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7% 증가했다.

■은행 파생상품 판매 금지…답일까
DLF사태를 계기로 은행권의 파생상품 판매의 지속여부가 문제로 부각했다. 사무금융노조를 중심으로 한 증권업계에서는 은행에 사모펀드 판매를 허용해, DLF사태가 발생했다고 본다. 이 때문에 은행은 전문화와 분업화를 통해 소비자보호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금융위원회의 입장은 다소 결이 다르다. 금융당국은 이번 사태의 본질이 내부통제 부실과 불완전판매에 있는 만큼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투자확대는 지속돼야 한다고 본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