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5: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日 영향·국토부 제재"…진에어, 3Q 영업손실 131억으로 적전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11-14 19:07


진에어가 일본 노선 등 여행 수요 감소와 국토부 제재 영향으로 3분기 적자전환했다.

진에어는 3분기 영업손실이 1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239억원으로 19% 줄었다.

진에어는 적자전환 원인으로 항공 여행 수요 둔화와 국토교통부 제재로 인한 경영 비효율성 지속을 꼽았다.

글로벌 경제 둔화 및 일본 여행 심리 악화로 인해 항공 여행 자체에 대한 수요가 감소했다는 것이다.

또 국토교통부의 제재로 신규 노선 및 부정기편 운항 제한으로 인해 추가 수익 기회를 상실했고 보유 기재 대비 인력 비효율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진에어는 4분기에도 이같은 불안요소들이 잔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 수요 회복 불확실성이 남아있고 동남아 지역으로 다수 저비용항공사(LCC)가 취항에 나선 만큼 공급이 집중돼 가격 및 수요 유치 경쟁이 심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진에어는 국내선을 증편하고 인기 노선 주간편 운항을 확대하는 등 기재 운영 효율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진에어는 "지난 9월 국토부에 최종보고서 제출 및 공식 해제 요청 등 지속적으로 제재 해제 노력 중"이라며 "제재 해제 시 신규 노선 취항 및 전세기 투입 등 수익성 제고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