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5일 17: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건설, 인천항 新터미널로 콘크리트학회 작품상 수상

콘크리트 구조물 설계·시공 우수성 인정받아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11-15 13:11

▲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의 서성각 소장(오른쪽에서 첫 번째)이 한국콘크리트학회가 개최한 2019년 가을 학술대회에서 학회상을 받고 있다. ⓒ롯데건설
롯데건설은 지난 7일 사단법인 한국콘크리트학회가 개최한 2019년 가을 학술대회에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을 출품해 학회상(작품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콘크리트학회 학회상은 콘크리트 구조물의 설계와 시공이 우수한 단체 및 개인에게 수여된다.

이번에 수상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인천 경제 자유구역 내 송도국제도시9공구에 있다. 기존에 두 곳으로 나뉘어 운영되던 인천한 국제여객터미널을 일원화하는 공사다.

이 사업은 지상 1~5층 터미널 동 1개동과 게이트 동 1개동으로 구성된다. 올해 5월29일 공사를 완료한 상태다.

이후 입주업체의 인테리어공사 및 세관·출입국·검역 등 관계기관의 시범운영과 종합시운전을 거쳐 기존에 운영되고 있는 인천항 1·2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전해 내년 6월 개장할 예정이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증가하는 한·중 여객과 화물을 원활하게 처리하며, 항만 운영의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시각적 상징성을 고려해 예술성과 작품성을 갖췄다. 지붕 외관은 비정형 구조물을 통해 오대양 파도를 형상화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해양관광 기능 시설 확보로 해양관광문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시민에게는 해양 휴식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