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16: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증권가 TRS의 함정

김채린 기자 (zmf007@ebn.co.kr)

등록 : 2019-11-25 17:20

▲ 김채린 금융증권부 기자. ⓒEBN
"돈이 되면 다 하는 거죠. 증권사는 원래 그래요"

최근 검찰이 증권사 장외파생상품을 통해 효성그룹이 계열사를 부당하게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하나금융투자 본사를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증권가 한 관계자가 내뱉은 한줄 평이다. 황금만능주의를 엿볼 수 있는 하나의 발언이다.

효성그룹이 부당한 방법으로 계열사를 지원한 것은 맞지만 그 과정에 참여한 증권사는 결백하다는 게 업계 입장이다. 착수금을 지불 받았으니 일을 했고 그 과정 또는 결과에서 어떤 부당한 사건이 발생해도 증권사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검찰의 이번 하나금융투자 조사는 지난해 9월, 금융감독원 조사결과의 연장선에 있다. 지난해 금감원은 17개 증권사의 장외파생상품 총수익스와프(TRS) 과정에서 자본시장법을 위반한 사례를 발견했다.

조사결과 드러난 적법하지 않은 TRS 거래 규모는 총 6조원으로 건수는 97건에 달했다. 시중 증권사별 발각 건수는 △삼성증권 10건 △미래에셋대우 9건 △하나금융투자 8건 △신한금융투자 8건 △BNK투자증권 8건 등이다.

TRS 거래란 총수익매도자가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이익, 손실 등 모든 현금흐름을 총수익매수자에게 이전하고 그 대가로 약정이자를 받는 장외파생거래다.

증권사는 안정적인 수수료를 얻을 수 있어 좋고, 기업(총수익매수자)은 일정 수준의 증거금을 이용해 더 큰 자산을 매입할 수 있어 TRS 거래는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다만 활용도가 높은 만큼 악용될 수도 있다.

올해 발생한 라임사태 역시 그중 하나다. 라임자산운용의 1조3000억원 규모 펀드 환매중단 사태가 증권사의 TRS 거래가 연관됐기 때문이다. 라임자산운용은 확정금리 자산,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 메자닌 자산 등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증권사와 TRS 거래를 맺었다. 쉽게 말해 라임자산운용은 TRS 거래를 이용해 더 큰 규모의 자산을 매입했다. 이에 금감원은 지난달부터 KB증권, 신한금융투자를 대상으로 라임자산운용과 맺은 TRS 거래 조사에 착수했다.

TRS 관련 이슈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TRS에 대한 시선 역시 곱지 않다 보니 증권가는 긴장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전방위적 조사 확대시 업무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농후해서다.

적절한 범주 내에서 활용시 증권사는 수수료를 얻고 기업은 여유 자금을 확보할 수 있어 이른바 '누이 좋고 매부 좋은' TRS 거래의 인식을 바꿀 수 있는 것은 증권사 자신이다. '돈이 되면 한다'는 관례적인 태도보다 전후를 살피고, 뒤도 돌아볼 수 있는 증권사의 노력이 합리적인 자본시장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성찰의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