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16: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압타바이오 APX-115, 우수 임상시험 사례로 주목

하헌주 이대 교수, 당뇨병성 신증 임상 사례 소개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등록 : 2019-12-03 16:17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당뇨연맹 총회(IDF Congress 2019, 이하 총회)에서 임상시험 우수 사례로 소개됐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진행되는 총회에선 학술 회의와 포럼, 심포지엄 등이 열린다. 이 밖에 당뇨엑스포와 당뇨산업전, 자선콘서트, 기금모금 행사 등도 함께 진행된다.

하헌주 이화여자대학교 약학대학 교수는 총회 둘째 날 당뇨합병증 발병학(Pathogenesis in diabetic complications) 발표 세션에서 당뇨병성 신장 손상에 영향을 주는 활성산소(ROS, Reactive Oxygen Species)의 역할과 기전을 소개했다.

하 교수는 활성화 산소 생성 조절 역할을 하는 체내효소인 녹스(NOX)를 저해하는 방법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압타바이오의 녹스 저해 플랫폼과 임상 1상을 성공적으로 마친 당뇨병성 신증 치료제(APX-115) 사례를 들었다.

APX-115는 유럽 임상시험 1상 결과 임상 2상 평가지표 효능을 확인했을 뿐 아니라, 경쟁 약물(GKT) 대비 우수한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 현재 임상 2상 진입을 위해 제제 생산 계약 및 유럽 임상시험 수탁 기관 계약을 모두 마친 상태다.

압타바이오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저명한 국제당뇨연맹 총회에서 회사의 기술과 임상시험 1상 결과가 상세히 소개되고 우수성을 입증해 영광"이라며 "현재 전문 치료제가 부재한 당뇨병성 신증 분야에서 회사 기술이 많은 기대를 받는 만큼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해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25회를 맞는 총회는 세계 170개국 1만5000명이 참석하는 국제 행사다. 1952년 네덜란드 라이덴에서 처음 열린 후 2년마다 격년제로 개최되고 있으며, 당뇨병 관련 분야 전반에 걸쳐 치료 연구 현황과 기술을 공유하는 교류의 장 역할을 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