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4일 19:2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M상선, 미국 포틀랜드 서비스 성공적 개시

물류 시너지 효과 창출 기대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등록 : 2020-01-16 15:05

▲ 포틀랜드 터미널에 양하된 SM상선 컨테이너가 미국 각지로 운송을 기다리고 있다.ⓒSM상선
SM상선이 미국 포틀랜드 항만에 성공적으로 기항함으로써 미주노선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

SM상선은 16일 퍼시픽 노스웨스트 서비스(PNS) 노선 SM칭다오 호가 중국 닝보·상해·부산·벤쿠버·시애틀을 거쳐 지난 14일 미국 포틀랜드에 입항했다고 밝혔다.

정기 컨테이너 선사가 포틀랜드에 서비스를 취항하는 것은 지난 2017년 이후 처음이다.

포틀랜드 항만에는 SM칭다오 호가 싣고 온 컨테이너 약 200대 가량이 양하됐다. 또 현지 수출 화주들을 위해 약 330대의 공 컨테이너가 항만에 배치됐다.

수출 화물은 주로 자동차 부품과 생활용품 등이며 수입 화물은 오레곤 주에서 생산되는 농산물과 건초 등이다.

SM상선의 서비스는 철도 등 미국 현지 내륙운송 인프라뿐만 아니라 현지 항공운송 서비스와도 연계돼 물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포틀랜드에 SM상선이 서비스를 개설하고 기항함으로써 다양한 비즈니스 수요가 창출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향후 차별화된 서비스와 기회 창출을 위해 그룹 차원에서 전사적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