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29일 15: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라임자산운용 "상환 계획 이행 어렵다"

자펀드 실사 계획 보고서 21일 판매사에 통지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20-02-12 00:12

▲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이 환매 중단 사모펀드 투자자들에게 기존 계획대로 펀드 투자금을 상환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공식 통보했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펀드 판매사들에 전달한 고객 안내문의 질의응답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라임자산운용은 "환매 연기 당시의 상환계획은 투자신탁 재산이 모두 건전해 변제기나 상환일에 모두 회수 가능하다는 전제 아래 작성됐다"며 "회계법인 회계 실사 결과 투자신탁 재산의 회수 가능성에 일부 부정적인 요소가 존재한다는 점이 밝혀진 이상 기존 계획대로 상환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라임자산운용은 개별 자(子)펀드 실사 결과 보고서를 받는 시점으로부터 1개월 이내에 상환계획을 판매사에 통지할 예정이며, 자펀드의 실사 결과 보고서는 오는 21일 나올 예정이다.

라임자산운용은 "기존에 선배분 대상이라고 통지받은 투자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회계 실사를 통해 자산 건전성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파악한 이상 환매 연기된 부분에 별도의 우선순위를 정하는 것은 부당한 처우라고 판단하고 전체를 안분하기로 위험관리위원회를 통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펀드 자산을 확보하는 경우 해당 펀드의 수익증권 보유 비율에 따라 배분하겠다는 뜻이다. 일부 투자자에게 선순위로 투자금을 돌려주지 않겠다는 의미다.

라임자산운용은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맺은 증권사가 자금을 먼저 회수하는 문제에 대해 "TRS 계약이 종료되면 전체 수익 중 TRS 제공사가 먼저 정산을 받은 뒤에 나머지 수익을 펀드에 넘겨준다"며 "판매사, TRS 제공사와 업무협약(MOU)을 맺어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라임자산운용은 현재까지 3개 모(母)펀드에 관련된 자펀드 총 157개에 대한 환매를 연기했으며, 환매 연기 액수는 약 1조6000억원에 달한다.

삼일회계법인은 이 가운데 2개 모펀드에 대한 회계 실사를 진행한 결과 예상 회수율이 각각 50∼65%, 58∼77%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지난 7일 라임자산운용에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