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10일 18: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인터뷰]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미래 지배할 혁신, 이제 시작이다"

과거 피처폰 위기 돌파처럼 S20·Z플립 시장 선도 신호탄
갤럭시 Z플립 필두로 '새로운 폴더블 폼팩터' 지속 연구
글로벌 서비스 업체와 제휴 확대…신흥국 특화모델 개발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20-02-12 11:00

▲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삼성전자 갤럭시 S20·갤럭시 Z 플립 간담회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향후 모바일 사업 전략과 비전을 설명하는 모습

[샌프란시스코(미국)=손병문 기자] "우리에겐 한계를 뛰어넘고 불가능에 도전하며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DNA가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취임 첫 해 모토를 '성장'으로 정한 건 바로 그 때문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11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한 '갤럭시 언팩 2020' 행사 직후 언론 인터뷰를 갖고 "모바일 성장 둔화 속 기회 창출 및 시장 선도"를 강조했다.

노 사장 외 최경식 무선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 김경준 무선개발실장(부사장), 최승은 무선마케팅팀장(전무)이 함께 자리했다.

노 사장은 "지난 몇 년간 개발실장으로 참석해온 자리에 사업부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다시 서니 어깨가 무겁다"면서 "최근 모바일 업계의 성장이 둔화되며 안팎의 우려가 큰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에겐 여전히 많은 기회와 동력이 있다"며 "과거 피처폰 시장의 성장 정체로 고전했지만 스마트폰 출시로 상황을 반등시키며 괄목할 성장을 이끌어낸 사례"를 들었다.

노 사장은 "쉼 없는 혁신으로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을 이끌어내는 한편 스마트폰 업계의 리더로서 안드로이드 생태계뿐 아니라 산업 전반의 성장을 촉발시킬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선보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S20와 Z플립은 완전히 새로운 10년의 경험과 성장을 여는 첫 제품"이라며 "S20은 지난해 S10 5G를 선보인 이후 1년간 5개 모델을 출시하며 쌓은 5G 노하우를 집약한 플래그십이고 Z플립은 갤럭시 폴드 이후 추가한 '뉴 폴더블 폼팩터'"라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성장을 자신하는 이유로 꼽았다.

이어 "갤럭시 S20 시리즈 3종 전 라인업을 5G 제품으로 내놓는건 그 자체만으로 의미가 크다"며 "올해 5G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삼성전자뿐 아니라 업계 전체가 새로운 활기를 갖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노 사장은 "갤럭시 S20 사용자는 카메라 기능을 사용할 때마다 최적의 순간을 알아서 추천해주는 첨단 AI 기술의 정수를 누리게 될 것"이라며 "갤럭시 폴드에 이어 갤럭시 Z 플립까지 선보이며 폴더블 폼팩터 분야를 선도해온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폴더블 제품으로 놀랍고 새로운 경험을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 사장은 "향후 삼성전자가 선보일 스마트폰은 지난 10년간 출시해온 제품과 외형도 성능도 전혀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온 디바이스 인텔리전스(On-device Intelligence)로 개개인의 사용 유형과 습관에 최적화된 경험 제공 △발전을 거듭해온 녹스(KNOX)를 기반의 최고 수준 보안 지원 △모든 경험이 5G 기술을 매개로 물 흐르듯 자연스레 연결되는 스마트폰이 탄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 사장은 경쟁사와의 차별화 전략에 대해 "기본으로 돌아가 제품의 혁신성과 사용자 경험의 완벽한 제공을 위해 컨텐츠와 소프트웨어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구글, MS, 유튜브 등 세계 유수의 서비스 회사들과 전략적 협력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것을 제대로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노 사장은 중국·인도 등 신흥시장 공략에 대해 "지역별 특화 모델을 출시하고 해외 온라인 시장을 통한 판매 확대에도 나설 것"이라며 "신흥국은 올해 5G 시장이 본격 시작되는 만큼 5G·AI·IoT 융합 기술력을 발판삼아 착실하게 대세화를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