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4일 14: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게임업계 직장인 35% "인사평가제도 불합리"

안신혜 기자 (doubletap@ebn.co.kr)

등록 : 2020-02-15 10:13

▲ ⓒ게임잡

게임전문 취업포털 게임잡은 게임업계 직장인 3명 중 1명이 재직 중인 회사의 인사평가제도가 불합리하다고 생각한다고 15일 밝혔다.

게임잡은 게임업계 직장인 493명을 대상으로 '인사평가제도'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근무중인 회사 인사평가제도가 합당한가요?’라는 질문에 응답자 3명 중 1명은 35.1%가 ‘불합리하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는 ‘불합리한 편이다’라는 답변이 33.3%였고, ‘공정하지 않고 불합리하다’는 답변이 1.8%였다. 인사평가제도가 불합리하다는 답변은 △주임/대리급(44.8%) △과장급 이상(36.5%) △사원급(30.0%) 순으로 높았다.

게임업계 직장인들은 주관적인 평가 진행과 매년 같은 방식으로 진행되는 평가 방식에 불만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평가제도가 불합리하다고 답한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이유를 조사한 결과 '인맥 위주의 주관적인 평가여서'(52.6%)’라는 답변이 가장 높았다.

또 ‘피드백 없이 매년 같은 방식으로 진행돼서(37.0%)’, ‘인사평가제도 자체가 허술하고 미흡해서(29.5%)’, ‘직군/업무특성을 무시하고 획일화 된 기준으로 평가를 진행해서(24.3%)’ 등의 답변이 나왔다.

한편 게임업계 직장인 3명 중 1명은 인사평가 결과에 대해서도 불만족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인사평가를 마무리 한 직장인(84.2%)들을 대상으로 인사평가 결과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28.9%가 ‘불만족 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보통 수준’의 만족도를 보인 직장인이 48.7%로 가장 많았고, 22.4%는 ‘만족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어 ‘인사평가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61.1%가 ‘필요하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요하지 않다'는 답변은 17.8%였고,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21.1%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