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4일 14: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J ENM 다이아 티비, 국내 브랜드 글로벌 진출 협업

서울시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 캠페인 총 2300만회 시청
한국무역협회와 크리에이터 협업 브랜드 소개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20-02-18 10:47

▲ 서울의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 및 도시 문화 가치 제고를 위해 서울시와 다이아 티비 글로벌 크리에이터 6개 팀이 협업했다.ⓒCJ ENM
CJ ENM의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DIA TV)는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국내 브랜드와 활발하게 협업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서울의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 및 도시 문화 가치 제고를 위해 서울시와 다이아 티비 글로벌 크리에이터 6개 팀이 협업했다.

서울시는 △펑티모(Fengtimo) △샹윈지에(Xiang Yun Jie) △조은킴(Joan Kim) △시슬(Sissel) △브이알조(VRZO) △창메이크업(Changmakeup) 등 국가별 인기 크리에이터를 글로벌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아이서울유' 캠페인을 진행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이 영상들의 총 조회 수는 2300만회를 돌파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해 8월 CJ ENM이 개최한 KCON 2019 LA에 부스를 마련하고 다이아 티비와 협업했다. 해당 부스에서 12개 팀의 크리에이터가 각각 본인이 담당하는 중소기업 브랜드 제품을 소개한 영상은 총 1500만회 이상 노출됐다.

외국어 공부용 챗봇 '에그번'은 지난해 11월 베트남 론칭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다이아 티비 크리에이터 '체리혜리'와 콜라보레이션 콘텐츠를 제작했다.

체리혜리 콘텐츠를 본 약 8000여 명의 시청자가 에그번을 다운로드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스메틱 제품 'ara'가 동남아시아에 화장품을 출시하면서 체리혜리와 협업한 콘텐츠도 총 조회 수 50만 회 이상을 달성했다.

이진희 다이아 티비 글로벌사업팀장은 "다이아 티비는 캠페인 목표에 따른 현지화 전략으로 광고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전략을 제안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