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4일 14: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물산, 1조1500억원 규모 중동프로젝트 수주

시황부진 상황에 주요시장인 중동서 수주 의미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20-02-19 09:39

▲ UAE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 조감도.ⓒ삼성물산
올해 해외건설수주 가뭄이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물산(대표 이영호)이 1조1500억원 규모 복합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하면서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해당 프로젝트는 국내 건설업계 주요 발주지역인 중동 수주물량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18일 아랍에미레이트(UAE) 수전력청으로부터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를 디벨로퍼인 일본 마루베니 상사와 함께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F3 프로젝트는 아부다비에서 북동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푸자이라 지역에 최대 2400MW 규모의 복합발전플랜트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다. 삼성물산은 설계·조달·시공(EPC) 모두를 담당하게 된다.

공사는 오는 2023년 4월 준공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중동시장 내 다양한 발전플랜트 수행실적을 바탕으로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 삼성물산은 현재 중동 지역에서 UAE원전과 사우디 리야드 메트로, 카타르 담수발전 프로젝트 등을 수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