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2일 09: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구미에 본사 둔 SK실트론, 코로나19 감염대응체제 강화

각종 가이드라인 매일 점검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20-02-19 16:11

▲ SK실트론 사옥 전경 ⓒSK실트론
SK실트론은 심각단계에 준하는 비상대응계획을 마련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SK실트론은 국내외 주요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을 고객으로 반도체의 핵심 기초소재인 실리콘 웨이퍼를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산, 공급하는 기업이다. 경북 구미에 본사와 공장을 두고 있으며 현지 근로자 수는 약 3200여명에 달한다.

SK실트론은 지난달부터 회사 출입시 중국 및 위험국가와 확진자 이동경로 방문여부를 확인해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모든 출입구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 모든 임직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의 발열상태를 한명씩 개별적으로 체크하고 있다.

잠복기를 고려해 체온도 전원 일 1회 이상 측정하고 있으며 매일 무상으로 마스크를 배포, 필수 착용하고 있다. 해당 국가로의 출장과 업무상 회의도 금지 혹은 제한했다. 부득이 한 출장시에는 귀국 후 약 2주간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등 안전보건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또 SK실트론은 반도체 실리콘 웨이퍼 생산, 공급의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조·기술 등 각 부서별로 비상경영대응계획을 수립했다. 핵심시설에 대한 운영방안과 대규모 결근을 대비한 비상계획도 마련하고 있다.

SK실트론 관계자는 "임직원은 물론 협력업체와 지역사회의 보건을 위해 전사적인 차원에서 비상경영체제를 운영해 지역사회와 구성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