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30일 16: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텔레그램 N번방 '박사' 현재 위치는?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인터뷰 성사

박준호 기자 (pjh1212@ebn.co.kr)

등록 : 2020-02-20 22:08

▲ ⓒ(사진=JTBC 캡처)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텔레그램 N번방을 운영하는 관리자 '박사'를 추적했'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텔레그램 N번방을 운영하는 관리자 '박사'를 추적했다.

20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텔레그램 N번방에서 운영되는 음란방의 관리자 '박사'를 찾는다며 텔레그램에 공지했다.

어느날 제작진은 스스로 '박사'라고 주장하는 인물에 연락을 받았다. "진짜 스포트라이트 팀인가. 여기는 캄보디아다"라며 대담하게 인터뷰를 요청했다.

'박사'는 인터뷰에 앞서 진짜 스포트라이트 팀인 사실을 인정하라 요구했다. 제작진은 명함으로 신분을 인증했다.

범죄심리학자는 박사가 인터뷰 자처한 이유를 두고 "채팅방을 통해 방송국과 인터뷰 하는 것을 중계하며 자신을 과시할 것"이라 예상했다. 이어 "지배 욕구가 있는 것. 텔레그램이라는 공간 안에서는 절대 권력이라 느끼고 있다. 언론사도 통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다"라고 분석했다. 실제 인터뷰 내용이 박사의 방에 공유됐다.

박사는 "중국 무신용자들에게 신체 사진 및 자위 영상을 담보로 대출을 했다"라며 "그 영상들이 돈이 된다는 것에서 수익성을 발견했다. 그 후 민간인들에 무분별하게 따냈다"라며 음란방을 만든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범죄심리학자는 거짓일 것이라 추측했다.

제작진은 박사에게 만나자고 제안하자 박사는 해외에서 만나는 것은 제한적으로 가능하다라며 국내에서의 만남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도 텔레그램 음란방의 '박사'를 추적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