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29일 15: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협력사 코로나 위기 극복 "컨설팅·자금·물량 지원"

경기도 화성 소재 협력사 유양디앤유서 간담회 개최
무이자 자금 550억원·상생협력펀드 2000억원 운용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20-02-24 10:20

▲ LG전자는 24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협력사 유양디앤유에서 간담회를 열고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LG전자가 코로나19로 인해 협력사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상생협력을 강화한다. LG전자는 24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협력사 유양디앤유에서 간담회를 열고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간담회에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진홍 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상근부회장, LG전자 이시용 구매경영센터장, LG전자 협력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코로나19가 협력사의 원재료 수급과 조업에 미치는 영향을 수시로 확인중이다.

LG전자 관계자는 "해외 협력사가 국내로 돌아오거나 생산을 확대할 경우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무이자 자금, 구매물량 보장을 지원할 것"이라며 "자금 운영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에는 우선적으로 무이자나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이던 무이자 자금을 올해 550억원으로 확대한다. 지원 일정도 작년보다 4개월 앞당겨 이달 중 진행한다. 협력사가 설비투자와 부품개발 등 경영 안정성을 높이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LG전자는 기업은행·산업은행과 함께 저금리 대출용 20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도 운영한다.

이시용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은 "협력사가 안정된 경영을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핵심"이라며 "협력사가 최고 수준의 제조 역량을 확보하고 유지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