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8일 12:2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노사 '춘래불사춘'

교섭 지속에도 진전없이 의견차 확인만
임단협·현안 분리 안돼 합의 어려워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20-02-27 10:56

▲ 울산 동구 소재 울산조선소 전경.ⓒ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노사 갈등이 해를 넘겨서도 봄을 맞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임단협의 연내 합의가 실패로 돌아간 이후 새 노조 출범과 함께 설 명절 후 전향적인 노사간 합의가 기대됐지만 양측의 의견차가 여전하다.

최근에는 울산에서 발생한 하청업체 노동자 추락사고로 노조가 날을 세우는 등 노사간 갈등이 더해지고 있어 노사간 화해의 길이 험난하기만 하다.

27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21일까지 46차 교섭을 이어갔음에도 양측의 의견차만 확인하는 수준으로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의견차가 벌어지는 곳은 지난해 5월 회사의 법인분할에 반대한 노조원과 회사의 충돌과정에서 나온 해고자 복직 문제 등 현안 이슈다.

사측은 현안과 임금협상을 분리해 조속히 마무리할 것을, 노조측은 현안과 분리해서 진행할 수 없다는 입장을 지속하고 있다.

임금성 부분에 있어서도 설 이후 사측 제시안이 전무할 뿐 아니라 사측이 제시한 성과급 산출기준을 위한 TF 구성 등 제대로 된 논의 없이 제자리걸음인 상태다.

지금껏 나온 회사의 제시안은 △기본급 4만5000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격려금 100%+150만원 지급 등으로 노조 요구와 격차가 크다.

노사가 현안과 임금협상 합의에 난색을 보이면서 사태는 장기화되는 가운데 최근 울산조선소 내에서 발생한 추락 사망사고도 공방의 장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는 하청업체 소속 직원 1명이 작업용 발판 구조물(트러스) 작업 중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노조는 회사가 다단계 하청을 통해 위험을 외주화했다고 비판하며 근본적인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또 검찰의 부검 시도가 산재은폐를 위한 강제부검이라고 규정하며 중단을 촉구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현안과 임단협이 얽히면서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다"면서 "경영의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양측이 대승적인 판단으로 사태 해결에 전향적으로 나서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