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29일 15: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로나19 직격탄 LCC 사장단 "정부, 조건없이 긴급자금 지원해달라"

국적 LCC 6개 사장단 공동 긴급 건의문 발표
"시중은행 자금조달 사실상 불가능…무담보·장기 저리 자금 지원 절실"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20-02-28 16:27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운항 중단과 감편에 따라 직격탄을 맞은 6개 국적 LCC(저비용항공사) 사장단이 정부에 조건 없는 긴급 경영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에어부산,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 6개 LCC 사장단은 28일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LCC 공동 긴급 건의문'을 통해 "지금 저비용항공사들은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에 이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절체절명의 벼랑 끝에 서있다"며 "어떠한 자구책도 소용없고 퇴로도 보이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사장단은 "항공산업은 일반 산업과 달리 이윤추구에 앞서 국민의 편의와 공공성을 우선하는 국가 기간산업이며 관광, 숙박 등 서비스 및 물류에서 항공기 정비에 이르기까지 연관 산업으로 이어지는 경제 고리의 시발점으로 국가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실로 막대하다"며 "또한 저비용항공사에 속한 직간접 고용인원만 1만5000여명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항공사들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선 운휴, 자산 매각, 비용 절감 등의 자구노력을 하고 있고 1만명 이상의 항공사 임직원들이 절박한 심정으로 임금 반납, 유(무)급 휴직 등 고통 분담에 동참하고 있다"며 "하지만 지금의 국가적 재난은 항공사의 자체 노력만으로 극복하기에는 너무나 역부족"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사장단은 "지금의 위기가 특정 항공사만의 위기가 아닌 국내 저비용 항공산업 전체의 위기이며, 나아가 산업 기반의 공멸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중대한 기로에 놓여 있다는 절박한 인식 하에 공동의 뜻을 모아 정부차원의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세 가지 지원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사장단은 "우선 무담보, 장기 저리 조건의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이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채비율이 높은 항공사의 구조상 누적된 적자가 반영된 현 시점에서 시중은행 상품을 통한 자금 조달은 사실상 불가능하므로 즉각적인 유동성 개선을 위한 자금조달이 가능하도록 지원 조건 대폭 완화 및 규모 확대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 공항사용료 및 세금의 유예가 아닌 전면 감면 조치를 촉구했다. 사장단은 "현재 정부가 제시한 공항사용료 등 각종 비용지원은 감면이 아닌 납부유예로 실질적 지원이 못된다"며 "추가적으로 항공기 재산세, 항공유 수입관세 등 각종 세금 감면 지원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고용유지 지원금 비율의 한시적 인상도 요청했다. 사장단은 "운항 노선 축소로 인한 휴직 인원 발생이 불가피함에 따라 항공사 근로자의 휴업수당에 지원되는 고용유지 지원금 비율을 한시적으로 현행 1/2에서 2/3으로 인상해 달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