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8일 22: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스모신소재, MLCC용 이형필름 공장 가동율 최대치

작년 3분기 저점 통과…"5G 수요 증가 등 올해 전망 밝아"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20-03-09 09:05

▲ 코스모신소재 충주공장 전경[사진제공=코스모신소재]

코스모신소재는 고객 수요 증가로 지난 2월부터 MLCC용 이형필름 공장 라인을 풀 가동 중이라고 9일 밝혔다.

코스모신소재 홍동환 대표는 "지난해 2분기 초부터 생산가동률이 하락하다 3분기 저점을 통과, 이후 급격한 회복세로 돌아섰다"며 "최근 주력 사업부문 체질 개선도 완료하면서 고객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전자산업의 쌀'로 불리는 MLCC는 스마트폰과 TV, 컴퓨터 등의 기판에 탑재돼 전기를 저장했다가 회로에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없어서 못 팔던 MLCC용 이형필름은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최근 5G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반도체 시장이 회복되면서 사업전망이 밝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코스모신소재는 주력사업인 2차전지 양극활물질 소재를 스마트폰, 노트북 등에 주로 사용되는 LCO계열 양극활물질에서 EV(전기자동차) 및 ESS(에너지 저장장치) 등에 사용되는 중·대형 배터리 소재인 하이니켈계 NCM 양극활물질로 교체하는 등 공격적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