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5일 12: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J제일제당-매일유업, 소수 희귀질환자 위한 선행 '주목'

"팔수록 손해…그래도 만든다"
CJ제일제당 '햇반 저단백밥' 10주년
매일유업 21년째 특수분유 판매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20-03-12 18:22

▲ ⓒ각 사 제공

CJ제일제당과 매일유업이 희귀 질환자를 위한 제품을 오랜기간 출시하며 사회공헌을 향한 열정과 의지를 내보이고 있다. 만들어 팔수록 적자가 쌓이지만, 세상에 반드시 필요한 '착한 제품'을 만들어 파는 기업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단백질이 함유된 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없는 희귀질환자를 위한 '햇반 저단백밥'을 출시한지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햇반 저단백밥은 단백질 함유량을 일반 햇반의 10% 수준으로 낮춘 식품이다. 페닐케톤뇨증(이하 PKU) 등 선천성 대사질환을 앓는 이들을 위해, CJ제일제당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사명감으로 2009년 내놓은 이른바 '재능기부형' 제품이다.

PKU는 단백질 대사에 필요한 ‘페닐알라닌’이 분해되지 않고 체내에 쌓이는 선천성 희귀 질환이다. 신생아 6만 명당 한 명꼴로 이 질환을 갖고 태어나며, 정신지체나 신경학적 이상이 생길 수 있어 평생 페닐알라닌이 포함되지 않은 식단을 유지해야 한다. PKU 환자 140여 명을 포함해 저단백식품을 먹어야 하는 대사질환자들은 국내에 200여 명으로 파악된다.

CJ제일제당은 이 질환을 앓고 있는 자녀를 둔 직원의 건의로 2009년 3월 연구개발에 착수했다. 총 8억원 투자와 7개월간의 연구 끝에 독자적 기술과 제조 시설을 구축, 그 해 10월 말 햇반 저단백밥을 내놨다.

그 후로 10년간 생산된 햇반 저단백밥은 약 150만개에 달한다. 환우 200명 식탁에 햇반 저단백밥이 하루 두 끼 이상 꾸준히 오른 셈이다.

햇반 저단백밥은 일반 햇반과 비교해 생산에 소요되는 시간이 10배 이상 걸린다. 쌀 도정 후 단백질 분해에 걸리는 시간만 꼬박 하루가 걸리는 등 추가로 특수 공정 과정들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생산 효율이 떨어지는 데다가 200여 명을 위한 제품이라 이윤만을 생각한다면 판매할 수 없지만, '즉석밥 최고 기술을 가진 CJ제일제당이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는 확고한 기업 철학이 꾸준한 생산의 원동력이 됐다.

신수진 CJ제일제당 햇반혁신팀 부장은 "단백질 제한이 필요한 선천성 대사질환자 환우분들과 그 가족이 보내주시는 감사의 응원이 큰 힘과 보람이 된다"며 "앞으로도 햇반 저단백밥 등을 중심으로 사회에 기여하는 다양한 활동들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1999년부터 21년째 특수분유를 만들고 있는 매일유업도 주목받고 있는 기업이다. 매일유업은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를 위해 자체기술로 개발한 특수분유 8종 12개 제품을 국내에서 유일하게 공급하고 있다.

2013년부터는 선천성 대사이상 질환 특성상 외식이 어려운 환아 및 가족들을 위해 특별한 레시피로 만든 만찬을 선물하는 '하트밀(Heart Meal)'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7년엔 매일유업 유아식 전문 브랜드 앱솔루트는 선천성 대사 이상 환아들을 위해 생산하고 있는 '앱솔루트 유시디 포뮬러'와 '앱솔루트 메티오닌 프리 포뮬러'의 2단계 제품을 추가 개발해 4세 이상 환아들에게 공급하기도 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전 공정을 중단하고 오로지 이제품을 생산하기 위한 과정에 돌입해야 한다"며 "제품별로 제한해야 하는 아미노산이 다른 만큼, 생산 공정에서는 앞뒤로 24시간 동안 기계 내부를 세정해야 하며 충전 공정에서는 8시간 이상 별도의 라인정비를 진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소수 환아를 위한 분유로 소량 생산을 진행하기에 별도의 인원투입을 통해서 수작업 외 포장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특수분유는 총 70여가지 원료를 별도로 준비하기 때문에 계속 신경 기울이면서 지속적인 구매 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