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09: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박한용·권오준 부사장, 포스코 사장 승진

박기홍, 김준식 전무도 부사장 승진...이사회 의장에는 한준호 사외이사
정준양 회장 “리얼타임 & 패러독스 경영으로 포스코의 지속성장 이끌겠다”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2-03-16 14:32

포스코가 박한용 부사장과 권오준 부사장을 각각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경영지원부문장과 기술총괄장으로 선임했다.

▲ 권오준 사장(기술총괄장), 박한용 대표이사 사장
포스코는 16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제44기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정준양 현 대표이사 회장을 3년 임기의 차기 대표이사 회장으로 확정하고 이같은 인사를 단행했다.

또한, 박기홍 전무와 김준식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으며 각각 전략기획총괄장, 스테인리스사업부문장으로 보임됐다. 또한 장인환 포스코P&S 사장이 성장투자사업부문장(부사장)으로 신규 선임됐으며 조뇌하 부사장은 탄소강사업부문장을 계속 맡게 됐다.

포스코는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조직의 내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에는 외부에서 우수한 인재를 영입한다는 방침 하에 올해도 포스코 임원급에 2명, 출자사 대표이사에 2명의 외부 전문인력을 영입했다.

박한용 대표이사 사장은 1951년 생으로 고려대 통계학과를 졸업하고 홍보실장, 열연/후판판매실담당(상무), 감사실/기업윤리실천사무국담당(상무), 자재구매실/외주실담당(상무), 인력자원실장(전무), 포스코ICT 사장을 거쳐 경영지원총괄 부사장 겸 경영지원부문장을 역임했다.

또한, 권오준 사장은 1950년생으로 서울대 금속공학과와 피츠버그대 금속(박사)학과를 졸업하고 포스코 기술연구소 부소장, 자동차강재연구센터장, EU사무소장(상무), 기술연구소장, 전무, RIST원장을 거쳐 기술총괄장(부사장)을 역임했다.

▲ (왼쪽부터)박기홍 부사장, 조뇌하 부사장, 김준식 부사장
새로 사내이사로 선임된 조뇌하 부사장은 1953년 생으로 고려대 금속학과를 졸옵하고 광양제철소 냉연부장, 압연부소장(상무)을 거쳐 포스코 공정품질서비스실장, 광양제철소장(전무), 기술총괄을 역임하고 현재 탄소강사업부문장(부사장)을 맡고있다.

박기홍 부사장은 1958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뉴욕주립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포스코에서 산업연구원 연구조정실장, 同디지털경제센터 소장, 포스코경영연구소장, 포스코 경영기획실장(상무), 재무실장, 미래성장전략실장(전무), 경영전략실장, 성장투자사업부문장을 역임했다.

또한, 김준식 부사장은 1954년생으로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포스코 광양제철소 제강부장, 경영기획실장, 투자사업실장, 기술개발실장(상무),공정품질서비스실장을 염임하고 승진 전까지 광양제철소장(전무)으로 근무했다.

이날 포스코는 이사회 의장에는 한준호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신임 한준호 이사회 의장은 2009년 최초 선임돼 재정및운영위원회 위원장, 평가보상위원회 위원장 등을 맡아왔다.

사외이사로는 제임스 비모스키(James B. Bemowski) ㈜두산 대표이사 부회장을 신규 선임하고, 한준호 ㈜삼천리 대표이사 회장, 이영선 前 한림대학교 총장, 이창희 서울대학교 교수를 재선임했다. 사내이사로는 박한용 부사장을 재선임하고, 조뇌하 부사장, 박기홍 전무, 김준식 전무 등 3명을 신규 선임했다.

이번 주총에는 뉴욕은행, 신일철 등 해외 주주대표와 기관투자자 등 국내외 주주 200여명이 참석했다. 또한 중간배당 2천500원을 포함, 액면가의 200%에 달하는 주당 총 1만원을 배당하기로 했다.

이날 정준양 회장은 "취임후 3년간은 글로벌 초우량기업의 초석을 다지는 기간이었다면 향후 3년은 2020년 매출 200조를 달성한다는 비전 2020의 Build Up단계를 완성하는 기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 회장은 "리얼타임경영과 패러독스경영으로 글로벌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최강의 철강 경쟁력을 확보함은 물론, 신성장 분야의 발전 토대를 구축해 스마트하고 사랑받는 포스코로의 지속성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천명했다.

올해는 특히 기술력, 생산력, 판매력에서 절대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패밀리 및 해외사업장을 원(One)포스코로 통합한 최적의 운영체계 구현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동반성장 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그룹 차원의 경영 건전성을 지속 강화시키기 위한 경영진단실과, 수출 확대 및 신흥시장 밀착 관리 강화를 위한 해외마케팅실을 신설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한편, 전문경영인 체제의 회사는 전문경영진의 판단에 따라 의사결정이 이뤄지기 때문에 이사들이 소송을 의식해 경영활동이 위축되는 경향이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해 신설키로 했던 이사의 보상 및 책임감경 조항은 현장에서 수정 가결됐다.

포스코는 당초 개정된 상법을 반영해 이사가 회사의 손해배상 책임을 부담하는 경우, 고의 또는 중대한 과실로 손해를 발생시키는 경우를 제외하고 연간 보수의6배를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 손해배상 책임을 면제하는 조항을 신설키로 했으나 일부 주주들이 이사의 책임 회피로 오해될 수 있다고 이 부분을 제외할 것을 제안해 이 조항을 정관에 반영하지 않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