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1일 14: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2016 EBN 소비자정책포럼-기조강연3] 윤명 사무총장 "소비자 권리, 독립성 갖춘 품질정보에 기반해야"

국내 품질비교 정보, 업체의 제품 광고·홍보에 활용돼
상업적 목적이 아닌 신뢰 및 독립성 기반한 정보 필요해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등록 : 2016-08-25 15:57

▲ 25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EBN이 주최해 열린 스마트컨슈머 대응 전략 모색을 주제로 한 제 4회 소비자정책포럼에서 윤명 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EBN 홍효식 기자

"소비자단체의 품질비교 정보는 소비자의 '안절할 권리', '알 권리', '선택할 권리' 확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소비자의 합리적인 제품 구매를 위해서는 업체의 상업적 목적으로부터 독립성을 갖춘 품질비교 정보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윤명 소비자시민모임(이하 소시모) 사무총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 컨벤션홀에서 EBN 주최로 열린 '제4회 소비자정책 포럼'에서 소비자 단체들의 '품질비교 정보 제공' 역할을 제시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윤명 소시모 사무총장은 "소비자가 제품을 구매함에 있어 업체의 광고, 홍보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하며 "품질비교 사업이 소비자의 구매 선택에 가이드라인이 되어 줄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러면서 신뢰성 및 독립성을 갖춘 소비자 정보제공방법 개발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소비자단체가 일회성 품질비교가 아닌 지속적인 품질비교를 통해 소비자의 실제 구매 선택 가이드 역할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윤 사무총장은 "현재 한국의 경우 테스트 결과가 업체의 광고를 통해 상업적 목적으로 이용된다"며 "업체마다 유리한 입장으로 결과를 인용함으로써 소비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고, 과장광고로 인해 소비자뿐 아니라 동일 경쟁 업체에게도 피해를 양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사무총장은 “실제 지난 2014 한 유명 화장품 업체가 ‘소시모’의 국내 안티링클 화장품 업체의 주름개선효과 품질테스트 결과를 자사의 제품 광고에 이용한 사례가 있었다”며 “‘최우수’라고 허위 과장 광고를 하며 상업적 목적으로 이용했다”고 비판했다.

윤명 사무총장은 "해외 소비자단체는 품질 테스트 결과에 대해 엄격한 '상업적 사용 금지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국내 소비자단체 역시 테스트 결과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통해 상업적 이용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사무총장은 합리적 소비를 위해 소비자단체가 △'소비자단체 주도의 품질테스트 확보' △'소비자중심의 테스트 방법 개발' △'품질 비교 정보의 사후관리 중요성' 세가지 부문을 개선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윤 사무총장은 "소비자의 합리적 제품 선택을 위한 종합적 품질 비교 정보 제공을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