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18:1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IFA 2016] 권봉석 LG 부사장 "올레드 TV 차세대 플랫폼 주도"

"올해 올레드 대세론이 더욱 힘을 받을 것"
올레그 선두 업체로서 글로벌 시장 입지 강화

김서온 기자 (classy@ebn.co.kr)

등록 : 2016-09-05 14:09

▲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 부사장이 IFA 2016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업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LG전자
LG전자가 세계 프리미엄 TV시장에서 '올레드(OLDE)' 대세론 굳히기에 나섰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 부사장이 지난 3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그루네발트 식당에서 가진 IFA 2016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강화된 올레드 TV 시장 전략과 올레드 TV의 성장 가능성 등을 설명했다.

권 부사장은 앞서 열린 간담회에서 '퀀텀탓 TV에 10년을 걸렜다'는 윤부근 삼성전자 CE부문 대표이사의 발언에 대해 "차세대 TV는 올레드라는 것을 거듭 말씀 드린다"며 "올해 올레드 대세론이 더욱 힘을 받을 것"이라고 응수했다.

LG 올레드 TV는 지난 상반기 호평과 함께 판매 실적의 호조를 기록했다. 올 들어 올레드 TV를 앞세워 2500불(한화 ) 이상 글로벌 프리미엄 TV시장을 재편하고 있다. 또 전체 올레드 TV 시장에서 약 90%의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레드의 대중화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 55형 울트라 올레드 TV의 가격을 359만원까지 하향 조정했다. 이와 함께 77형, 65형, 55형, 울트라HD, 풀HD 등 다양한 크기와 해상도로 총 20여 종의 제품군을 갖춰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을 넓혔다.

올레드 TV가 프리미엄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함에 따라 올레드 TV를 내놓는 제조업체들이 늘고 있다. 시장이 확대되면 LG전자는 선두 업체로서의 입지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는 'IFA 2016'에서 유럽 최대 위성 방송사 아스트라(ASTRA)와 영구 지상파 방송사 BBC 등과 손잡고 올레드 TV로 다양한 규격의 HDR(High Dynamic Range) 방송을 시연했다.

쉽고 편리한 LG 스마트 TV에 다양한 볼거리도 추가된다. 최근 북미 시장에서 올레드 TV 기반으로 50개의 무료 채널을 시청할 수 있는 채널플러스 서비스도 시작했다. 지난해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상용화 한 무료 방송채널 서비스를 해외에서도 즐길 수 있게 했다.

LG전자는 앞으로 이번 서비스를 유럽과 아시아 등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