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1일 14: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정감사 2016] 권영수 LGU+ 부회장, 휴대폰 다단계 중단 '검토'…최종 입장 바뀔까?

권 부회장 "다단계 판매 중단,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6-10-18 16:38

▲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휴대폰 다단계 영업 중단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완전 중단' 확언이 아닌, 지난 11일 황현식 LG유플러스 본부장이 발언한 바와 똑같은 입장이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다단계 판매와 관련, 공문을 통해 당사의 입장을 이미 밝힌대로 이해 당사자들과 협의하고 공정거래위원회 관계 법령을 고려해 다단계 판매 중단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에서 권 부회장은 다단계 판매로 인한 부정적 여론에 대해 "우리 나름대로 열심히 노력했지만 여러가지 문제점이 있었다.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공정거래법 검토 및 이해관계자와 협의하는 과정 등을 거쳐 (다단계 중지 검토 결과를) 공식적으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결국 다단계 중지를 결정하진 않았으나 다단계 영업으로 인한 문제를 더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으로 읽을 수 있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주 LG유플러스의 다단계와 관련한 국정감사 기사가 포털 사이트 인기검색어에 오르고 댓글이 300개 넘게 달리는 등 관심이 높았다"며 "'재벌기업이 다단계를 하니 기가 막힌다', '20만원 짜리 구형 단말기를 60만원에 샀다' 등 피해자들의 글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방문판매법에 따르면 다단계 판매원에 연간 5만원 초과 부담을 금지하고 있으나 LG유플러스는 7만7000명에게 평균 200만원, 총 1530억 원을 부당하게 부담하게 했다"며 "이통3사 중 LG유플러스만 다단계를 하고 있다.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권 부회장은 "의원님 말대로 여러 문제가 있음을 알고 있고 공정위, 방통위에서 여러 가지 문제점이 지적된 걸 보고 받았으며 이의 개선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적한 문제에 대해서는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하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단계 통신 판매로 인한 피해 사례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국회와 시민단체들은 이를 꾸준히 지적해왔다. 다단계 판매원에게 구형폰 구입 의무를 지우고, 고가요금제 해지 시 판매원 자격이 제외되거나 수당을 받는 판매원이 절반 이하에 그치는 등 부작용이 적지 않았다.

다단계 판매로 인해 LG유플러스는 지난해와 방송통신위원회, 올해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그러나 이동통신 시장 3위 사업자인 LG유플러스가 점유율 확대를 위해 다단계 판매를 쉽게 접을 수 없을 것이라고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이동통신 3사 중 다단계 가입자가 가장 많은 것도 LG유플러스다.

지난 6월 말 기준 이동통신 다단계 가입자는 55만2800명이다. 이 가운데 LG유플러스가 78.7%(43만5000명)로 가장 비중이 높고 KT 12.0%(6만6200명), SK텔레콤 9.3%(5만1600명) 순이다.

LG유플러스가 다단계 영업을 중단할 지에 대한 최종 입장은 다단계 업체들과 계약이 끝나는 내년 1월 이후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