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11:4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DHL, 싱가포르 창이공항 내 남아시아 물류 허브 오픈

2만3600㎡ 규모…시간당 2만4000개 소화물 및 서류 처리 가능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6-10-20 13:47

▲ ⓒDHL익스프레스

DHL익스프레스는 지난 18일 8500만 유로(약 1050억원) 규모의 남아시아 허브를 공식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2만3600㎡에 이르는 남아시아 허브는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내 항공화물센터(CAC)에 위치해 있으며 역내 최초로 전 화물 공정 자동 분류 및 처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용 역량과 효율성을 강화했다.

특히 최근 아태지역 중 남아시아 지역이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신 물류 허브 출범에 의미가크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오세아니아의 일일 운송량은 50%, 남아시아와 동남아시아는 각각 30%와 25%의 증가율을 보였다.

물류 수요 증가에 발맞춰 DHL 익스프레스 남아시아 허브는 기존 허브 대비 33% 더 넓은 면적으로 확됐다. 창이공항그룹이 24시간 운영하는 자유 무역 지역 내에 위치해 항공기 및 허브 간 운송 동선이 간결해져 1시간 이내에 신속한 물품 운송 및 환적이 가능하다.

켄 알렌 DHL익스프레스 글로벌CEO는 “그 동안 DHL은 아태지역 내 네트워크 및 서비스 품질 강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투자를 진행해왔다”며 “남아시아 허브는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 투자의 일환으로 현재까지 싱가포르에서 역대 최대의 인프라 및 투자 규모를 자랑한다”고 말했다.

켄 리 DHL익스프레스 아태지역 CEO는 “DHL 남아시아 허브는 지역 내 멀티 허브 전략 강화에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싱가포르를 비롯해 홍콩, 방콕, 상하이 등 주요 시장에 구축된 총 4개의 DHL 익스프레스 허브는 아태지역 내 70여 개의 DHL 익스프레스 게이트웨이를 연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남아시아 허브는 시간 당 2만4000여 개의 소화물 및 서류 처리가 가능하다. 화물량이 가장 많은 시즌에도 628톤 이상의 화물을 소화 해낼 수 있다. 또한 6배 빨라진 처리 속도와 3배 강화된 화물 처리 역량으로 기존 허브 대비 생산성이 크게 증가했다.

자동화 시스템을 기반으로 화물 분류 속도와 정확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다차원 터널 스캐너를 통한 바코드 판독을 가속화할 수 있다. 자동 엑스레이를 통해 기존 시스템 대비 3배 빠른 소화물 스캔처리로 효율성을 높였으며 전체 에너지 소비의 약 20%는 태양 에너지로 공급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