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19일 17: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마세라티, 100년 역사 최초 SUV '르반떼' 국내 출시

최상위 모델 3.0 V6 트윈터보 엔진 430마력·59.1kg·m 토크 발휘
신형 헤드라이트·고유의 라디에이터 그릴 '세련된 디자인' 구현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6-11-22 11:00

▲ ⓒ마세라티

마세라티는 100년이 넘는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SUV인 ‘르반떼’를 22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마세라티는 지난 6월 부산모터쇼를 통해 국내에 르반떼를 처음 공개한 바 있다. 르반떼는 온화한 바다에서 순간 강풍으로 돌변하는 ‘지중해의 바람’이라는 뜻을 가졌으며 마세라티의 디자인 정신을 계승한 외관과 실용성이 돋보이는 모델이다.

르반떼는 가솔린 2개 모델과 디젤 1개 모델 등 총 3가제 라인으로 출시된다. 국내 출시 가격은 기본형 기준 르반떼 디젤 1억1000만원 르반떼 1억1400만원 르반떼S 1억4600만원부터 시작된다.

르반떼 라인업 중 최상위 모델인 ‘르반떼 S’는 3.0 V6 트윈터보 가솔린 엔진과 ZF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으며 최고출력 430마력, 최대토크 59.1kg·m의 성능을 갖췄다. 제로백은 5.2초이며 최고 속도는 264km/h로 동급 최고 성능을 자랑한다. 연비는 리터당 6.4km다.

3.0 V6 터보 디젤 엔진을 장착한 르반떼 디젤은 최고출력 275마력, 최대토크 61.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제로백은 6.9초이며, 최고 속도 230km/h, 연비는 리터당 9.5km다.

에어스프링과 스카이훅 전자제어식 댐퍼가 적용된 서스펜션이 기본 사양으로 제공되며, 서스펜션은 전륜에 더블 위시본, 후륜에 멀티 링크 타입을 채용해 온로드와 오프로드를 가리지 않고 강력한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 ⓒ마세라티

무게 배분 또한 50대 50으로 역동적이면서도 정교한 핸들링을 구현했다. 토크벡터링시스템을 바탕으로 거친 길에서도 최고 수준의 승차감과 핸들링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여기에 마세라티만의 지능형 사륜구동 기술인 ‘Q4 시스템’ 역시 전 모델에 기본 사양으로 적용된다.

르반떼는 공기역학에 최적화된 쿠페 형태의 디자인으로 SUV모델에서 구현하기 어려운 공기저항계수 0.31을 실현했다. 경쟁 차종과 비교해도 차체 설계를 낮게 해 스포츠카 드라이버도 만족할 수 있는 퍼포먼스를 지향한다.

외관 디자인은 마세라티 브랜드 고유의 특색과 이탈리안 디자인의 미학적 요소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스포티하면서도 럭셔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기존의 마세라티 모델에서 볼 수 없었던 신형 디자인의 헤드라이트와 마세라티 고유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조화를 이룬 차량 전면부는 날렵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구현했다.

삼지창이 새겨진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 측면 휀더에 자리 잡은 사다리꼴 형태의 에어 벤트, C필러에 새겨진 ‘세타(Saetta)’ 로고 등 한 눈에 마세라티 모델임을 알아볼 수 있는 브랜드 시그니처 디자인도 다수 적용됐다.

▲ ⓒ마세라티

마세라티가 내세우는 개인 맞춤형 인테리어 제작 서비스도 르반떼에 적용된다. 시트 가죽은 총 28개의 인테리어 색상 조합이 가능하며 대시보드, 핸들, 헤드라이닝 등 실내를 개인 취향에 따라 맞춤 주문할 수 있다.

실내 인테리어 패키지는 ‘럭셔리’와 ‘스포츠’ 중 선택할 수 있으며 마세라티의 희소가치를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는 ‘에르메네질도 제냐’ 옵션은 럭셔리 패키지를 통해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오토 스타트 앤드 스톱,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자동 긴급 제동 시스템, 차선 이탈 경보 장치 등 다양한 최신 주행 지원 시스템이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마세라티의 공식 수입사 FMK의 김광철 대표이사는 “브랜드 최초의 SUV 모델인 르반떼 출시를 계기로 마세라티는 역사상 가장 완벽한 제품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며 “디자인, 럭셔리, 주행성능 3 가지 요소를 최적으로 구현한 SUV모델이자, 동급에서는 필적할 수 없는 차별화된 감성과 매력을 지난 르반떼를 통해 국내 럭셔리 SUV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