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5: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후판 경쟁력 높인다"…월드프리미엄 제품 확대

후판 경쟁력 향상을 위한 토론회 개최
WP제품 중심으로 품질, 원가 경쟁력 확보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6-12-05 16:42

▲ 포스코는 12월 5일 급변하는 시장 환경 변화에 살아남기 위해 후판 경쟁력 확보 토론회를 갖고 경쟁력 향상을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포스코가 5일, 후판 경쟁력 향상을 위한 토론회를 포항생산관제센터에서 가졌다.

김진일 생산본부장(사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김학동 포항제철 소장, 에너지조선마케팅실, 기술연구원 등 임직원 50여명이 참석해 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후판 경쟁력을 높이는 다양한 방안이 논의됐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후판 품질 및 원가 경쟁력 제고, 수주 경쟁력 향상, 신수요 창출, 최적 설비가동 등 연구개발(R&D)부터 생산, 품질, 판매, 고객 관리까지 전 부문에 걸쳐 경쟁력 강화 방안이 발표됐다.

주요 주제 발표 후에는 질의응답을 통해 세부 내용까지 면밀히 검토했다. 포스코는 수요 급감에 대비해 생산량을 탄력적으로 조정하고 월드프리미엄(WP) 제품 등 고급 후판 비중을 확대할 방침이다.

김진일 철강생산본부장은 강평을 통해 "다변화하는 후판 산업의 구조와 시장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도전과 개선활동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전사차원의 역량을 집중하여 후판 경쟁력 향상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포스코는 국내 최대 후판 생산업체로서 포항제철소 1, 2, 3후판공장과 광양제철소 1후판공장 등 총 4곳에서 연 700만톤의 후판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