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31일 07: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케이블TV, 공동브랜드 ‘우리동네 우리방송‘ 론칭

원케이블 전략 일환, 지역채널 정체성 알리기 목표
공동시간대 편성해 지역특성 강화

김언한 기자 (unhankim@ebn.co.kr)

등록 : 2016-12-26 15:04

전국 케이블TV 지역채널이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동브랜드 ‘우리동네 우리방송’으로 재탄생을 선언했다.

케이블TV방송협회는 케이블TV업계가 지난 7월 ‘케이블TV 위기극복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원케이블’ 전략을 논의해온 뒤 초기 통합단계로 지역채널 공동 브랜드를 선언했다고 26일 밝혔다.

지역채널 공동브랜드는 지역채널의 가치와 역할에 대해 지역민과 공감대를 확대하고 정체성을 높이기 위해 그간 논의해온 원케이블 전략 중 하나다. 내년 1월1일부터 전국 케이블사업자가 공동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케이블TV사업자는 공동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홍보스팟 영상을 제작하고 프로그램, SNS, 포스터 등에 지속적으로 노출하는 등 홍보에 나선다.

케이블 지역채널분과는 공동브랜드 선언을 시작으로 △지역뉴스 공동시간대 편성 △프로그램 공동제작 및 교환 △동일시간대 동일 프로그램 편성 △MCN 1인 콘텐츠 제작프로그램 도입 △재난 및 공공서비스 강화 등 케이블만의 특화된 지역기반 채널로서 매체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이기용 지역채널분과위원장(CJ헬로비전 상무)은 “지역채널 공동 브랜드 선언은 원케이블을 위한 초기 통합단계”라며 “매체 고유특징인 지역성을 더욱 강화한 지역특화 콘텐츠를 통해 지역전문 채널로서의 포지셔닝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