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3일 17: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주형환 "기계산업, 4차 산업혁명 주도산업으로 육성"

'AI 기반' 기계산업 스마트화 위해 202억 투자
유망 품목 발굴 등 수출 구조 혁신도 가속화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7-01-09 18:00

▲ 주형환 산업부 장관ⓒ산업부
[세종=서병곤 기자]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일 "우리 기계산업이 4차 산업혁명 주도 산업으로서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올해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주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기계산업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기계산업인 신년인사회'에서 "4차 산업혁명이 빠른 속도로 산업계를 강타하면서 산업의 기본 플랫폼인 기계산업의 역할이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정부는 기계산업의 스마트화를 위해 오는 2020년까지 민간과 함께 202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자율형 농기계 플랫폼 기술 및 실증모델 개발,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 컨스트럭션 기술개발, 인공지능 기반 사출성형시스템 개발 등 3개 인공지능 프로젝트가 투자 대상이다.

또한 기계가공, 소재 등 제조공정 전반에 혁신을 가져올 '3차원 프린팅 산업 육성방안'도 올 상반기까지 수립해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주력산업 구조조정, 신산업 전환 등 급속한 산업변화에 기계부품 기업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기계부품 경쟁력 강화전략도 마련한다.

현재 견고한 수출회복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기계산업의 품목·주체·시장·방식의 수출 구조 혁신도 가속화한다.

농기계·보일러 등 유망 수출품목 발굴, 글로벌파트너링사업을 활용한 기계부품 기업의 글로벌화 강화, 멕시코·남미 등 기계분야 유망 전략시장 FTA(자유무역협정) 확대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주 장관은 "우리 기계산업은 과거 70년대 중화학공업에서부터 최근의 첨단산업에 이르기까지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한 뒤 "앞으로 4차 산업혁명과 신산업 흐름을 주도해 우리 산업이 한단계 도약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주 장관를 비롯한 정지택 기계산업 진흥회 회장,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해 기계산업인의 노고를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