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2월 20일 08: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리 0.1%라도 더"…온라인 예금·대출, 작년 상반기 25% 증가

보험상품 판매규모, 1년새 27% 뛰어
모바일·비대면 거래 활성화 영향받아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1-11 13:46

▲ ⓒ백아란 기자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상대적으로 금리가 좋은 온라인 예·적금과 대출 상품의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대면, 모바일 금융 활성화로 온라인 예·적금과 대출상품 판매가 지난해 상반기에만 25% 증가했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주요 10개 시중은행의 여·수신 등 비대면(온라인) 전용상품 판매금액은 15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3조1000억원(25%) 늘어난 수치다.

온라인 전용상품의 경우 예·적금 금리가 약 0.1%포인트 높으며 대출금리도 0.1%포인트 할인된다.

이에 조금이라도 좋은 조건을 얻으려는 고객이 온라인으로 쏠린 것으로 풀이된다.

보험사의 텔레마케팅, 인터넷을 통한 보험상품 판매 규모도 확대됐다. 지난해 상반기 인터넷 보험상품 판매 규모는 1조7000억원으로 1년 새 27% 뛰었다.

일반적으로 인터넷 전용 보험상품은 설계사를 통한 상품보다 보험료가 5∼10%가량 저렴하다. 이와 함께 온라인 연금펀드 설정액은 2107억원으로 2015년 9월 말보다 39% 확대됐다.

온라인 연금펀드는 통상 판매수수료가 면제되고 판매보수도 개인연금펀드 평균 수수료보다 0.21%포인트 저렴하다.

한편 금감원은 비대면 전용상품 활성화를 위해 금융소비자정보 포털사이트 파인·보험다모아 등을 통해 가격비교가 쉬운 온라인 상품 개발을 유도할 방침이다.

아울러 미스터리 쇼핑을 통해 텔레마케팅 판매 때 상품 설명을 제대로 하는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