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9일 16:5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T 이어 LGU+·KT 케이블TV 동등결합 참여…속내는?

SKT-케이블사 동등결합 반대하던 LGU+·KT 입장 선회
LGU+ 동등결합 출시 발표, KT 뒤이어 참여 입장 밝혀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7-01-12 16:07

▲ ⓒEBN
SK텔레콤과 케이블사의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KT와 함께 강력하게 반대했던 LG유플러스가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KT도 동등결합 상품 출시 대열에 올라타겠다고 입장을 뒤따라 밝히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이동전화 회선과 케이블 사업자의 초고속 인터넷을 묶은 동등결합 상품을 이르면 오는 3월 출시키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이어 KT도 이날 오후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KT 관계자는 “정부의 케이블사 상생방침에 동참하고 소비자 편익을 제고하는 입장에서 케이블사와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하기로 결정했다”며 “구체적인 시기는 아직 미정”이라고 밝혔다.

동등결합 의무제공 사업자 SK텔레콤은 오는 2월 케이블사업자 CJ헬로비전, 티브로드, 딜라이브, 현대HCN, CMB 등 5개 MSO와 JCN울산중앙방송과 함께 상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앞서 KT와 LG유플러스는 무선 시장의 유선 시장 지배력 전이를 이유로 SK텔레콤과 케이블사 간의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결사 반대해 왔다. SK텔레콤이 케이블TV 가입자를 상대로 영업하며 결국 IPTV로 영향력을 확대해 지배력을 전이시킬 것이란 얘기다.

하지만 미래창조과학부는 소비자 혜택과 케이블사, 이동통신사 간 상생모델 정립이라는 측면에 비중을 두고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추진했다. 이를 위해 올해 1월부터 시행 가능한 이동통신사의 결합상품과 동등결합 상품 간 차별 금지를 골자로 ‘방송통신 동등결합 판매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LG유플러스도 케이블사와 동등결합 상품 출시 대열에 합류하기로 마음을 돌렸다. KT도 이에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그 대열에 끼게 된 모양새가 됐다.

이통사 관계자는 “동등결합 상품은 케이블TV와 이동통신 사업자 간의 상생모델 정립 목적이 크다”면서도 “이통사에게도 신규가입 고객 유치, 기존 고객 이탈 등을 막을 수 있는 이점도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경쟁사가 케이블TV와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마다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아울러 업계 관계자는 “SK텔레콤 2월, LG유플러스가 이르면 3월, KT는 지금부터 준비하면 4월경 출시하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케이블TV 관계자 역시 “아무래도 케이블TV 가입자가 SK텔레콤과의 무선결합 상품 혜택을 보고 SK텔레콤으로 이통사를 갈아탈 수 가능성도 크다”고 말했다.

케이블TV 업계는 이통3사의 동등결합 상품 출시 참여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통사 모두 참여해야 소비자 후생 증가 및 공정경쟁 환경마련을 위한 ‘동등결합 상품’에 따른 실효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곧 출시 예정인 ‘동등결합 상품’은 우선 케이블 인터넷 서비스와 SK텔레콤의 모바일을 결합할 시 할인 받을 수 있도록 구성됐다.

결합에 따른 고객 할인 혜택은 SK텔레콤이 운영 중인 ‘온가족플랜’과 유사한 수준이다. 100Mbps·500Mbps·1Gbps 인터넷 속도를 기준으로 책정된 이용요금과 최대 5회선까지 묶을 수 있는 회선수에 따라 할인금액이 적용된다.

향후 결합은 케이블 방송 서비스까지 확대 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케이블업계 1위인 CJ헬로비전의 경우 작년 3분기 기준 가입자는 방송 409만명, 인터넷 82만명, 인터넷 전화 61만명 으로 방송 가입자 수가 압도적으로 많다. 따라서 케이블 방송과 이통사의 무선회선이 결합되면 이 상품을 통해 혜택을 볼 수 있는 소비자는 많아지고 케이블사 역시 실효성을 극대화 할 수 있다.

케이블TV 관계자는 “이통사와 협의를 거쳐 과금, 시스템 등이 보완된 이후 케이블방송까지 묶인 결합상품이 출시 될 예정이다”며 “그렇게 되면 시청자 서비스 차원에서 혜택도 많아질뿐더러 케이블TV 가입자 이탈을 일정 부분 막을 수 있어 동등한 경쟁 상황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