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8일 14: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의 직장' 금융 공공기관 신입초봉 평균 '4000만원' 달해

산업은행 4654만원으로 1위…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뒤따라
금융 공기관 직원 연봉, 일반 정규직 근로자 2.3배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7-01-24 09:43

▲ 24일 공공기관 경영정보공시시스템 '알리오'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5년 기준으로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산하 11개 금융 공공기관의 신입사원 초임은 평균 3985만원이었다.ⓒEBN

'신의직장'으로 불리는 금융 공공기관들의 신입사원 초임이 평균 4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공공기관 경영정보공시시스템 '알리오'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5년 기준으로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산하 11개 금융 공공기관의 신입사원 초임은 평균 3985만원이었다.

산업은행이 4654만원으로 가장 높다. 이어 △기업은행 4476만원, △수출입은행 4271만원 △한국예탁결제원 4114만원 △주택금융공사 4030만원 등으로 5곳은 4000만원이 넘는다.

또 △기술보증기금(3994만원) △신용보증기금(3982만원) △자산관리공사(3898만원) △예금보험공사(3862만원) 등도 4000만원에 가까웠다.

전체 공공기관 중 신입사원 초임이 가장 높은 곳은 한국원자력연구원으로 4846만원이다. △한국과학기술원(4833만원) △한국연구재단(4700만원) 등 3곳이 산업은행보다 초봉이 높았다.

신입사원 초임이 4000만원이 넘는 공공기관은 34곳이다. 상위 100곳의 평균은 3928만원으로 추산됐다.

금융 공공기관은 직원들의 평균 연봉도 상당히 높은 편이다.

예탁결제원의 정규직 직원들 연봉 평균은 1억486만원, 한국투자공사 1억469만원으로 '억대'를 웃돌았다. 340여개 전체 공공기관에서 연봉 평균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이는 같은 해 삼성전자(1억100만원)와 현대자동차(9600만원) 직원들의 평균 연봉보다 많은 수준이다.

산업은행(9435만원), 수출입은행(9242만원), 기업은행(9129만원) 등도 9000만원이 넘었다.

한국거래소와 코스콤은 2015년 공공기관에서 해제되기 전 예탁결제원보다 직원들의 연봉이 많아 당시에는 1~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금융 공공기관 11곳의 연봉 평균은 8981만원이다. 이는 일반 정규직 직장인들과 비교해도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지난 2015년 전체 정규직 근로자 월 임금총액이 319만4000원으로 12개월치 임금이 3832만8000원인 것을 고려하면 금융 공공기관 직원 연봉이 2.3배가 넘는다.

비정규직 근로자의 월 임금총액이 157만원, 12개월치가 1884만원인 것과 비교하면 4.8배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