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8일 17: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물산 건설부문 지난해 9조8650억원 수주…목표치 93% 달성

4Q 영업이익 1780억원 흑자전환
수주잔고 31조원, 주택부문 수주잔고도 10조원대 남아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01-25 16:11

▲ 삼성물산 건설부문 판교사옥 전경 ⓒEBN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지난해 4분기 178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25일 삼성물산에 따르면 삼성물산은 지난해 4분기 매출액 3조9610억원, 영업이익 1780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 올랐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누적 매출액은 12조9530억원, 영업이익은 340억원이다.

삼성물산은 반도체 공사, 해외 토목, 플랜트 등 국내외 프로젝트의 진행 호조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매출은 △빌딩 부문 1조8750억원 △플랜트부문 8050억원 △시빌사업부 6610억원 △주택부문 549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모두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국내 1조8000억원, 해외에서 2조161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지난해 총 수주액은 9조8650억원으로, 연초 목표액인 10조6500억원의 93%를 달성했다.

△빌딩부문은 5조6250억원 △시빌사업부 1조8170억원 △플랜트 1조5950억원 △주택부문 8280억원 등이다. 지역별로는 국내에서 4조6990억원, 해외에서 5조1660억원의 신규 수주를 달성했다.

주요 사업별로는 평택 반도체(1269억원), 베트남 SDC 모듈3동(9860억원), 싱가폴 지하철공사 T313(7080억원), 캐나다 Site C(5450억원) 등을 지난해 수주했다.

지난해 말 현재 삼성물산의 수주 잔고는 31조6260억원으로, 주택부문에서 10조1860억원의 일감이 남아있다.

통합 삼성물산은 지난해 4분기 2107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누적 영업이익은 1395억원이다.

4분기 매출액은 7조9434억원으로 전년 대비 10% 증가했고, 누적 매출액은 28조1026억원을 달성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지난해 1분기 해외 프로젝트 손실과 잠재 부실을 털어내 2분기부터는 안정적인 사업 실적을 달성하고 있다"며 "경영체질 개선과 손익관리 강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