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4일 00: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오토리스, 아이오닉·SM3 ZE 등 '전기차 리스' 상품 출시

선수금/보증금 비율 직접 선택…보험 경력 유지도 가능
일반 자가용번호판 이용…리스기간 내 1일 무료이용권 3매 증정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7-02-13 10:17

▲ 현대 아이오닉 일렉트릭. ⓒ롯데오토리스

롯데렌터카의 자동차금융전문회사인 롯데오토리스가 소비자들의 전기차 직접 구매에 대한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전기차 리스 상품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롯데오토리스의 전기차 리스 상품은 아이오닉 일렉트릭, SM3 ZE 등의 차종을 대상으로 최소 36개월에서 최대 60개월까지 약정이 가능하다.

차량가격의 0~50%까지 선수금 또는 보증금 비율을 고객이 직접 선택해 월 리스료를 원하는 수준으로 조정할 수 있다. 여기에 리스 계약 기간 중에는 롯데렌터카 1일(24시간) 무료이용권을 3매씩 제공해 혜택을 더했다.

만기 시에는 차량 반납, 인수, 재리스 중 선택하면 된다. 리스 상품의 특성상 '하/허/호'가 아닌 일반 자가용번호판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과 보험료를 월 리스료에 포함해 보험경력 유지가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예를 들어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일렉트릭 차종의 경우에는 선수율 15%, 연 3만 Km의 주행거리 약정, 36개월 기준으로 매월 36만원대의 리스료로 이용이 가능하다(서울특별시 보조금 기준).

올해 환경부는 친환경 자동차 보급 목표를 1만4000로 설정하고 이를 위해 지역에 상관없이 차량 1대당 14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지자체별로는 최소 300만원부터 최대 1200만원까지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관련 정책들을 발표하고 있다.

롯데오토리스의 전기차 리스 상품은 전기차의 복잡한 구매 절차나 중고 시세에 대한 부담을 해소해 전기차 보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오토리스 관계자는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는 2017년이 2세대 전기차들의 등장에 의한 전기차 대중화의 원년이 될 것이라는 시각도 나오고 있지만 개인 소비자 입장에서는 아직 직접 구매에 대한 부담이 적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이를 위해 소비자 입장에서 친환경 차량을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상품을 다양화하고 혜택을 강화한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