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3월 25일 14: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아차, 슈퍼볼 광고 호평…니로 판매 기대감 ↑

유튜브 '애드블리츠'와 USA투데이 '애드미터'에서 선호도 1위
슈퍼볼 광고 효과로 1월 출시한 니로 판매 호조 기대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7-02-16 14:25

▲ 니로 슈퍼볼 광고 '영웅의 여정(Hero's Journey)'편. ⓒ기아차

기아자동차의 미국 슈퍼볼 광고가 호평받으면서 미국 시장에서 본격적인 판매를 앞둔 SUV '니로' 성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6일 기아차는 자사 슈퍼볼 광고 '영웅의 여정(Hero's Journey)'편이 유튜브 '애드블리츠(Ad Blitz)'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슈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것으로 알려진 USA투데이 '애드미터(Ad meter)' 선호도 조사에서 1위한데 이어 유튜브 ‘애드블리츠’에서도 1위에 오르는 성과를 거뒀다.

'애드블리츠'는 유튜브가 2008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슈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 플랫폼으로, 참가자가 선호하는 다수 광고에 무제한 투표해 평가하는 방식이다. 올해 조사는 총 77편의 슈퍼볼 광고를 대상으로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투표가 진행됐다.

기아차의 슈퍼볼 광고는 16일(한국시간) 기준 유튜브 조회수 2200만뷰를 돌파했다.

기아차의 슈퍼볼 광고 ‘영웅의 여정(Hero's Journey)’편은 미국 종합일간지 USA투데이의 광고 선호도 조사 애드미터에서 7.47점을 기록해 혼다(2위, 6.97점)와 아우디(3위, 6.88점)를 따돌리고 전체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USA투데이는 1989년부터 슈퍼볼 중계방송 시 집행된 광고에 대해 10점 만점 척도로 점수를 입력해 전체 순위를 집계하는 방식의 광고 효과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가장 권위 있는 조사로 인정받고 있다. 2017년에는 1만5000여명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실시간으로 광고를 평가했다.

AP통신은 슈퍼볼 경기 직후 "기아차는 누구도 불편하게 하지 않으면서 고래 구하기나 빙하·산림 보존 같은 사회적 문제를 건드렸다"고 호평했다.

뛰어난 연비와 실용성을 겸비한 기아차 니로는 올해 1월부터 미국 판매를 시작했으며 슈퍼볼 광고 이후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급증하면서 판매 호조 기대감이 한껏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미국 자동차 전문사이트 '애드먼즈닷컴'은 슈퍼볼 광고 이후 애드먼즈닷컴에서 기아차 니로를 클릭한 횟수가 일요일 평균 방문자수 대비 무려 86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자동차 전문 웹사이트 '오토트레이더'와 '켈리블루북'에서도 슈퍼볼 광고 이후 기아차 니로의 클릭 횟수가 각각 789%, 477% 증가해 기아차는 이번 슈퍼볼 광고의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니로가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하는데 슈퍼볼 광고를 통해 친환경차 이미지를 구축하고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기 때문에 판매에서도 좋은 반응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2010년 이후 8년 연속 슈퍼볼 광고에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슈퍼볼 경기에서 선보인 '영웅의 여정' 편은 유명 코미디언 멀리사 매카시가 니로를 타고 남극과 초원을 누비며 고래보호 등 생태 보존 활동을 벌이는 모험담을 소재로 해 지구를 보호하자는 진지한 주제를 재미있게 풀어낸 신선한 발상이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