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2월 20일 10: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 총수 공백] 특검 드림팀, 삼성 초호화 변호인단에 역전승

특검, 윤석열 수사팀장 등 정예요원 5명 투입 '총력전'
삼성, 미전실 법무팀 필두 태평양 소속 변호사 대거 투입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7-02-17 06:52

▲ 박영수 특별검사(왼쪽)와 윤석열 수사팀장.ⓒ데일리안포토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드림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초호화 변호인단'과의 설욕전에서 승리를 거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정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판사는 17일 "새롭게 구성된 범죄 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특검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특검팀은 지난달 한차례 이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기각된 뒤 3주간의 보강수사를 거쳐 이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특검은 보강수사 과정에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이후에도 청와대가 공정거래위원회를 동원해 삼성의 주식 매각 규모를 줄여주는 등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도운 것으로 파악했다.

특검팀은 영장실질심사에 이 부회장 수사를 총지휘한 양재식 특별검사보를 비롯 수사팀장 윤석열 검사, 한동훈 부장검사, 김영철 검사, 박주성 검사 등 5명의 정예 요원을 투입했다.

특히 지난 1차 청구 때 나서지 않았던 윤석열 팀장과 한동훈 부장검사가 투입된 점을 두고 특검이 "모든 것을 걸었다"는 시각이 나왔다.

윤 팀장은 검찰의 대표적 '특수통'으로 꼽힌다. 윤 팀장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으로 재직할 당시 중수부 연구관으로 박영수 특별검사와 인연을 맺였다. 한 부장검사는 SK그룹 분식회계사건, 현대차그룹 비자금사건 등 기업 관련 수사를 다수 맡아왔다. 이번 삼성 수사에서도 중심축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섰던 삼성은 법무법인 태평양 소속의 문강배 변호사, 송우철 변호사, 이정호 변호사, 권순익 변호사, 오명은 변호사 등 1차 영장실질심사에 나섰던 5명에 더해 검찰 법무연수원장 출신 조근호 변호사와 김준모 변호사 등 모두 7명을 투입했다. 문강배 변호사는 판사 출신이며 권순익 변호사 또한 대법원 재판연구관을 역임했다. 이정호 번호사는 대전지검 특수부장을 지냈다.

여기에 성열우 미래전략실 범무팀장을 필두로 한 미전실 법무팀도 영장이 청구된 직후부터 서초사옥에 머물며 전략을 세웠으나 총력전을 펼친 특검에 무릎을 꿇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