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17일 17:5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리아에셋투자증권, 'KAI-KSM 크라우드 시딩펀드' 투자

이 펀드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통해 자금조달 진행하는 기업에 대한 시딩투자
"유망 중소벤처기업들이 골고루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7-02-25 15:10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이 'KAI-KSM 크라우드 시딩펀드'를 운용, 본격 투자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은 지난해 12월 한국거래소, 성장금융, IBK기업은행 등이 80억원 규모로 출자한 ‘KSM-크라우드 시딩(Seeding) 펀드’ 위탁 운용사(GP)로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을 선정한 바 있다.

이 펀드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을 통해 자금조달을 진행하는 기업에 대한 시딩투자(결성총액의 60%)와 KSM(KRX Start-up Market)에 등록된 크라우드 펀딩 성공기업에 대한 후속투자(결성총액의 15%)를 주목적 투자로 하고 있다.

시딩투자의 경우 크라우드펀딩 총 모집금액의 50% 범위 내에서 투자할 수 있다.

이 펀드는 우선 시딩투자 대상기업으로 NFC솔루션 개발업체인 시솔을 선정하고, 지난 21일 5000만원의 투자금을 집행했다. 시솔은 근거리무선통신(NFC) 칩, SW, Module을 제조해 결제단말기, POS단말기 제조사 및 인증·보안 서비스 업체에 공급하고 있는 벤처기업이다. 지난 15일부터 내달3일까지 1억원 규모의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고 있다.

이 펀드를 운용중인 원영덕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상무(중소벤처기업금융센터장)는 “가능한 한 많은 유망 중소벤처기업들이 골고루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투자할 계획"이라며 "크라우드펀딩에 참여하는 개인투자자들에 대해서도 이 펀드가 선도적 투자자로서의 역할을 함으로써 크라우드펀딩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